경기침체속 소비재수입 여전
상태바
경기침체속 소비재수입 여전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5.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들어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급양주와 승용차, 음향기기 등 소비재 수입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은행에 따르면 1·4분기중 소비재수입액은 53억6천만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20.8%나 급증했다.
이는 작년 연간 소비재수입액 증가율 21.8%에 비해서는 약간 낮지만 2001년의 3.5%에 비해서는 급증한 것이며, 올들어 지속되고 있는 경기침체를 감안할 때 전체 상품소비에서 차지하는 수입상품 비중은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소비재수입액은 작년 1·4분기부터 큰 폭으로 증가하기 시작해 2.4분기 이후 20% 대의 높은 증가율이 이어지고 있다.
수입소비재 중에서도 고급가전제품·승용차·시계·악기류·완구류 등의 내구소비재는 작년 동기대비 33.6%, 의류.인쇄물 등 비내구소비재는 26.1% 각각 증가해 수입상품 증가를 주도했다.
특히 고급 양주를 중심으로 한 주류 수입액은 1억2천만달러로 29.4%나 급증, 액수로는 최근 3년래(분기기준) 가장 많았고 증가폭은 2001년 2.4분기(36.5%)이후 가장 높았다.
승용차는 1억6천만달러어치가 수입돼 작년 동기에 비해 93.2% 늘었고, 전분기(1억4천만달러)에 비해서도 많았다.
음향기기 수입은 1억9천만달러로 31.9% 증가했고, 골프용품은 3천만달러어치가 수입돼 26.6% 늘었으며 농축산물 중에서는 쇠고기 수입이 30.4% 증가한 2억6천만달러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