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 Fab’유치기관에 KIST 컨소시엄 선정
상태바
‘나노 Fab’유치기관에 KIST 컨소시엄 선정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6.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기술(NT)의 조기 사업화를 목표로 하는 ‘나노특화 Fab센터’의 유치기관으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거점기관으로 하는 서울·경기 지역 산·학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권오갑(權五甲) 과학기술부 차관은 지난달 29일 “지난 3월 사업유치기관을 공모한 결과 KIST와 광주과학기술원이 응모했다”고 소개하고 “이들 기관에 대해 다단계 평가를 실시해 지난 26일 KIST를 유치기관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KIST 컨소시엄에는 서울대, 성균관대, 아주대, 한양대, 전자부품연구원이 참여하고 있다.
KIST 컨소시엄은 다음달까지 사업계획서를 수정·보완한 뒤 오는 7월 과기부와 정식 협약을 체결, 1단계로 2005년까지 경기 중소기업 종합지원센터 부지 1만3천550평에 나노특화Fab센터를 구축하며 2007년까지 장비구입과 시설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 기간에 정부가 500억원, 민간이 700억원을 투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