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맨파워’로 승부건다
상태바
공정위 ‘맨파워’로 승부건다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807
  • 승인 2010.11.0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로 지능화하고 있는 기업들의 담합·부당행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처음으로 기술고시 전산직 사무관을 선발하는 등 `맨파워를 강화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공정위 고위관계자는 4일 “올해 공정위에 배치되는 고시 출신 사무관 가운데 처음으로 전산직 사무관이 포함돼 있다”면서 “고도화하고 있는 기업의 담합 행위를 철저히 가려내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다만 공정위는 `디지털 담합 증거 조사기법 개발에 투입될 이 사무관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담합조사팀은 수사당국으로 치면 일종의 `특별조사팀인 만큼 비공개가 원칙이라는 취지다.
전산직 외에도 법무직에도 최우수 인력이 공정위로 올 예정이다. 올해 고시를 통해 정부 부처에 배치될 법무직 사무관 가운데 수석과 차석 2명이 모두 공정위를 선택했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기업들에 물리는 과태료나 시정명령을 둘러싼 향후 법정다툼에서 공정위의 승률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특히 공정위는 올해 공정위로 배치될 고시 출신 수습 사무관들의 시험성적이 역대 최고라는데 고무된 표정이다. 전체 재경직(79명) 사무관 가운데 공정위로 올 사무관 4명의 성적이 차석을 비롯해 전원 10위내에 속해있기 때문.
이런 가운데 올해 배치될 수습 사무관 9명 가운데 여성은 4명으로 올해도 `여성약진이 계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