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업체에 현장서 기술지원”
상태바
“협력업체에 현장서 기술지원”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809
  • 승인 2010.11.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은 최근 경기도 과천 경마공원 컨벤션홀에서 열린 ‘코오롱 변화혁신활동 페스티벌 2010’에서 “대기업이 축적한 기술을 현장에서 협력업체 직원에게 전달하자”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궁극적 목적은 윈-윈 커뮤니티의 실현이며, 실질적인 기술지원으로 중소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협력업체와 ‘기술상생협력시대’ 개막을 선언했다.
이날 ‘상생협력상’을 수상한 CNS오토모티브의 이호경 대표는 코오롱인더스트리 에어백 제조공정에서 양사가 협력, 설비가동 개선작업을 벌여 재단불량률을 줄이고 생산율을 40%까지 높인 사례를 소개했다.
올해 5회를 맞은 ‘코오롱 변화혁신활동 페스티벌’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그룹 사장단과 임원, 팀장 및 변화혁신 담당자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