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과이익공유제 계획대로 추진”
상태바
“초과이익공유제 계획대로 추진”
  • 박완신
  • 호수 1827
  • 승인 2011.04.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찬 동반성장위원장은 지난 13일 삼성그룹 공정거래 협약식에 참석 “초과이익공유제를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삼성 9개 계열사와 1·2차 협력사 대표,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협약식에서 정 위원장은 “초과이익공유제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연구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대기업들이 가격경쟁을 벌이면서 협력 중소기업들은 납품단가 인하 압박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소기업들이 오죽하면 갑을관계에서 을이 죽는다는 ‘을사조약’이라는 말까지 나왔겠냐며 “상당한 이익이 발생했다면 일정 부분은 협력업체 성장강화를 위해 비축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초과이익공유제에 대한 방법도 제안했다. 정 위원장은 “초과이익을 협력업체에 현금 형태로 주라는 것이 아니고 기술개발이나 고용안정화 등 협력업체 성장기반을 강화하는 데 대기업이 자율적으로 실천하는 것”이라며 “동반성장위는 일정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실적을 점검, 평가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동반성장을 대기업에 부과하는 부담으로 인식하거나 심지어 일종의 포퓰리즘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며 “진정한 동반성장 통해 양극화를 해소하려면 대기업의 변화와 정부의 의지가 필요하며 삼성이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 이윤우 부회장은 초과이익공유제에 대해 “나도 동반성장위원회에 몸담고 있는데, 위원회 차원에서 검토하는 것”이라며 “위원회에서 논의되는 의견을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