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일선 공무원 대기업 성향 강해”
상태바
“정책 일선 공무원 대기업 성향 강해”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834
  • 승인 2011.06.0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찬 동반성장위원장은 최근 서강대학교에서 열린 강연에서 동반성장 정책을 설명하면서 일선 공무원들이 대기업 성향이 강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정 위원장은 “경제정책 일선에 있는 공무원들이 대기업에 너무 충성하는 경향이 있어 동반성장 정책이 잘 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말 발표된 정부의 2011년도 업무보고 내용은 ‘동반성장’으로 도배했지만 정작 올해 들어와서는 동반성장에 대한 관심이 없는 듯하다. 최근 정부 지원이 늘었지만 여전히 인력과 예산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대기업에 대해서도 그는 “대기업 총수들이 말로는 상생협력을 외치지만 성과 중심으로 인사를 하다 보니 임직원들도 실적에 쫓겨 중소기업 상생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정 위원장은 초과이익공유제와 관련해 “판매수입공유제, 순이익공유제, 목표초과이익공유제 등 여러 형태 중에서 적절한 제도를 선택해 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초과이익을 중소기업을 위해 쓴 대기업에 대해서는 동반성장 지수를 높게 주고, 지수가 좋은 대기업은 공정위 조사를 감경시켜주거나 조달청의 정부 발주에 우선 참여할 수 있게 하는 등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에 대해서는 “올가을에는 적합업종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중기 적합업종 지정을 위한 세부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위원회를 통해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