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노동자 위한 ‘바자’ 개최
상태바
외국인노동자 위한 ‘바자’ 개최
  • 없음
  • 호수 0
  • 승인 2003.06.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산하 서남봉사관 주최 ‘적십자 프랜드 바자’가 22일 오전 10시부터 경기도 안산시 원곡본동 이주노동자진료소 앞과 시화공단내 소망공원에서 열린다.
바자에는 안산·시흥지역 13개 적십자봉사회와 13개 초·중·고교 학생들이 수집한 의류 및 침구, 한국까루프 안산점·안산세관·보네르아파트 부녀회 등이 기증한 생활용품과 의류 등 6천여점이 출품된다.
이날 행사는 전시품을 팔아 기금을 조성하는 일반 바자와 달리 수도권에 취업중인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봉사관측은 행사장에 이라크 난민돕기 모금함을 설치, 바자에 참여하는 내국인과 외국인 노동자들로부터 성금을 모을 계획이다.
서남봉사관의 프랜드 바자는 올들어 두번째로, 지난 3월 30일 첫 행사에서는 5천여점의 물품을 9개국 900여명의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나눠줬다.
김길수 봉사관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 힘겨운 생활을 꾸리는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따뜻한 우정을 전하기 위해 바자를 기획했다”며 “올 연말까지 두 차례 더 행사를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