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7년새 178개 감소
상태바
전통시장 7년새 178개 감소
  • 최종락
  • 호수 1865
  • 승인 2012.02.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의 영역 확장으로 전국의 전통시장이 지난 7년새 178개나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SSM은 골목상권을 지속적으로 잠식해 같은 기간 약 4배로 늘어났고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의 매출은 2007년에 이미 전국 전통시장을 추월했다.
중소기업청과 시장경영진흥원, 한국체인스토어협회에 따르면 전통시장은 2003년 1천695곳에서 2010년 1천517곳으로 7년새 178곳이 없어졌다. 이에 따라 시장 내 점포는 23만~24만개 수준에서 2010년 20만1천358개로 20만개를 겨우 넘겼다. 이 기간에 대기업의 SSM은 234개에서 928개로 무려 694개가 늘었다.
이마트를 비롯한 대형마트 3사의 매출은 2003년 19조6천억원에서 2010년에는 33조7천억원으로 전통시장과 10조 가까이 격차를 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