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골목식당 식재료업 진출
상태바
대상, 골목식당 식재료업 진출
  • 최종락
  • 호수 1868
  • 승인 2012.02.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음식재료 유통업체인 ㈜대상의 자회사인 ‘대상베스트코’가 전북에 진출할 움직임을 보이자 시·도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조지훈 전주시의장, 김광수 도의원, 김윤덕(전주 완산갑) 예비후보 등은 최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대상베스트코의 전주 입점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형할인점 영업제한 조례를 전국 최초로 제정한 전주에서 대기업인 ㈜대상이 식자재 대형유통업체를 설립하려는 횡포가 또다시 시도되고 있다”면서 “이런 현실에 분노하며 대상의 전주 입점 포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순창 고추장을 생산하면서 널리 알려진 ㈜대상이 자회사 대상베스트코를 통해 전주, 익산, 군산에 진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에 맞서 이들 지역 소상인들은 생존권을 지켜내기 위한 자체 모임을 결성하고 집단 반발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대상베스트코가 이미 인천, 대전, 대구, 청주, 부산 등에 진출해 지역 상권을 초토화했다”면서 “대상의 도내 입점이 현실화되면 영세 음식재료 유통업체들의 줄도산 위기는 자명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형할인점과 기업형 슈퍼마켓의 독점을 막아낸 전주시민과 함께 대상베스트코의 입점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