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없으면 공포 느끼는 사람 증가
상태바
휴대전화 없으면 공포 느끼는 사람 증가
  • 손혜정
  • 호수 1870
  • 승인 2012.03.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폰을 갖고 있지 않을 때 공포를 느낀다는 사람들이 늘고있다.
CNN은 지난 7일(현지시간) 인터넷 보안전문업체 시큐어엔보이(SecurEnvoy)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시큐어엔보이는 최근 영국국민 100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66%가 휴대전화가 없을 때 느끼는 공포증. 노 모바일 폰 포비아(No Mobile-phone Phobia), 노모포비아(No Mophobia)로 고통받고있다고 밝혔다. 이는 4년전 조사때보다 11%가 늘어난 것이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 증세는 나이가 어릴 수록 심각해 18~24세의 77%, 25~34세의 66%가 노모포비아 증세를 겪고 있으며 여성이 70%로 남성(61%)보다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모포비아를 겪는 사람들중 25%는 휴대전화 사용중 사고를 당한 경험이 있으며 20%는 과도한 메시지로 손가락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CNN은 노모포비아의 대표적인 증상은 권태, 외로움, 불안함으로 하루 3시간 이상 휴대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경우 노모포비아에 걸릴 가능성이 높고 스마트폰으로 인해 인터넷 접속이 늘어나면서 노모포비아가 확산일로에 놓여있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