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청년창업재단 출범
상태바
은행권 청년창업재단 출범
  • 최종락
  • 호수 1882
  • 승인 2012.06.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이하 창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 지난달 30일 출범했다.
은행연합회 20개 회원 기관이 사회공헌 목적으로 참여해 설립한 이 재단은 앞으로 3년간 5천억원을 한도로 출연해 운영한다.
지원 대상은 예비창업자나 창업 3년 이내인 ‘2030청년’ 세대의 중소기업주다. 창업 후 6개월 이내이고 대표자 연령이 30세 이하이며 신용도가 다소 낮으나 사업성이 우수한 기업을 우선해 지원한다. 금리는 기존 보증부대출 상품보다 낮은 수준에서 각 은행이 자율로 결정한다. 상품명은 ‘청년드림대출’이다.
이 상품은 지난달 31일부터 전국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회원 은행 영업점을 통해 지원 신청을 하면 신·기보 영업점이 사업장 실사, 사업기술성 평가, 심사 등을 거쳐 재단 명의의 보증서를 발급하고 은행이 대출을 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음식·숙박업, 사치·향락업 등은 보증 제한 또는 금지 대상이다. 보증비율은 100%다.
재단은 창업 희망자 및 초기 창업자를 위한 회의실을 지원하고 업종별 창업준비, 세무·재무회계, 마케팅 교육 등 창업스쿨을 운영한다. 창업커뮤니티를 구축하고 분야별 전문인력풀을 통한 온·오프라인 상담도 한다.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지난달 30일 열린 출범식에서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재단 출범은 은행들이 창출한 수익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일 뿐만 아니라 사회 구성원의 공동이익을 추구하고자 하는 금융권이 만들어낸 또 다른 결실이다”라고 평가했다.
초대 재단 이사장으로 선임된 박병원 은행연합회장은 “청년세대가 꿈을 실현하는데 든든한 후원자가 될 수 있도록 창업 보증이나 투자는 물론, 청년창업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