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이상 ‘아웃소싱’ 활용
상태바
기업 절반이상 ‘아웃소싱’ 활용
  • 김재영
  • 호수 0
  • 승인 2002.11.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비용절감을 위해 아웃소싱을 활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아웃소싱기업협회가 380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17개사(57.3%)가 아웃소싱 활용실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기업의 최근 5년간 아웃소싱 실적은 1천927건으로 기업당 8.8건이었다.
분야별로는 정보처리 및 시스템개발이 9.5%로 가장 많았고 생산도 9.1%나 됐다.
또 경비·보안(9.0%), 건물관리 및 청소(8.3%), 경리(7.2%) 등 비교적 단순한 업무를 외부에 맡기는 곳도 많았다.
아웃소싱의 이유로는 비용절감(54.7%)과 품질·서비스향상(27.3%), 고용부담 경감(24.3%) 등을 들었다.
앞으로 확대할 분야로는 생산(24.5), 정보처리 및 시스템개발(19.0%), 기기점검 및 보수(7.5%), 연구개발(6.1%), 복리후생(5.4%) 등을 꼽았다.
아직 아웃소싱을 활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비용절감효과에 대한 의문(30.6%)이 가장 큰 이유였으며 그 다음은 아웃소싱에 대한 인식부족(17.1%), 아웃소싱 제공기업의 전문성 부족(12.9%)등이 지적됐다.
향후 아웃소싱 계획에 대해서는 아웃소싱을 하고 있는 기업의 경우 99%가 계속 활용하겠다고 답했고 활용경험이 없는 기업 중에서는 54%가 적극 검토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산자부는 아웃소싱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계약체결의 원활화를 위해 아웃소싱계약에 관한 ‘아웃소싱 서비스수준 합의서’를 개발, 내년 2월부터 업계에 보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