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中企 일감나누기’ 확산
상태바
대기업 ‘中企 일감나누기’ 확산
  • 중소기업뉴스
  • 호수 1930
  • 승인 2013.05.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열사에 불공정하고 부당하게 일감을 몰아줬던 대기업들이 ‘중소기업 일감나누기’에 나서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현대차그룹에 이어 LG그룹이 4천억원 규모의 계열사간 거래물량을 중소기업에 제공하기로 했다.
이는 동반성장을 국정운영의 핵심기조로 내걸고 있는 새 정부의 의지에 삼성·현대차·LG·SK 등 4대 그룹이 호응하고 있는 것이어서 앞으로 많은 대기업들에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LG는 SI(시스템통합)·광고·건설 분야에서 연간 4천억원 규모의 계열사간 거래 물량을 중소기업에 개방하기로 했다고 최근 밝혔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달 광고·물류 분야에서 연간 6천억원 규모의 일감을 중소기업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당초 관련 계열사들에 돌아가던 일감을 직접 발주하거나 경쟁입찰로 전환해 그룹과 관계없는 중소기업에 제공한다는 것이다.
4대 그룹은 지난해 1월 일감 몰아주기 자제 선언 이후 외부 경쟁입찰 비중을 늘리고 내부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삼성은 지난해부터 삼성전자 등 주요 계열사에 내부거래위원회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으며, SK도 그룹 계열사 간의 SI 거래 물량을 축소하고 있다. 하지만 연간 목표액을 못박는 등 구체적인 형태의 계획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대기업 그룹의 여러 계열사가 원료·부품·제품생산·판매·마케팅·물류 등 관련 사업의 전 과정을 나눠 맡는 일감 몰아주기는, 이른바 ‘수직 계열화’라는 경쟁력 제고 전략으로서 주요 대기업들마다 관행화돼 있다.
그러나 도가 지나쳐 공정거래 질서를 해치고 사회 전반의 창의력을 저해하는 등 부작용이 심각해졌다. 대기업 그룹들이 ‘땅짚고 헤엄치기’식 사업을 한다는 비판 여론도 비등해졌다.
대기업들이 최근 일감 나누기에 나선 것은 정부가 창조경제와 함께 경제성장 전략으로 내세우는 동반성장에 민간기업 차원에서 힘을 보태겠다는 의사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대기업 중심의 불균형성장에서 중소기업과 함께하는 동반성장으로 경제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역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과의 ‘일감 나누기’는 4대 그룹을 비롯한 재계 전반으로 빠르게 파급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