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中企적합업종 지정을”
상태바
“렌터카 中企적합업종 지정을”
  • 홍정호 기자
  • 호수 1931
  • 승인 2013.06.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카센터에 이어 렌터카 사업도 중소기업 적합업종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주목을 끌고 있다.
전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는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간담회를 갖고 렌터카를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신속히 지정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회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 등록된 848개 업체 가운데 51.8%는 100대 미만의 차량을 보유한 소규모 영세사업자다.
하지만 케이티렌탈·에이제이렌터카·현대캐피탈·SK네트웍스·삼성카드 등 1천대 이상의 차량을 보유한 15개 대형회사가 전체 등록차량의 68%를 차지하고 있다.
그동안 대형회사는 법인에 대규모로 차량을 대여하는 장기대여 시장에, 중소사업자는 보험사고 대차 등 단기대여 시장에 주력해 상생할 수 있었으나 최근 균형이 무너지고 있다는 게 연합회의 주장이다.
대형회사들이 대규모 자본을 바탕으로 중소사업자가 주력하던 보험사고 대차 시장으로 영업영역을 확대한다는 것이다.
연합회는 “대기업은 중소사업자가 계약을 체결한 법인에 과다 할인된 가격을 제시해 계약해지를 유도하는 등 대규모 자본을 바탕으로 중소사업자의 영업 활로를 차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동반성장위원회는 지난달 27일 속칭 `카센터로 불리는 자동차전문수리업에 대해서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하고, 대기업의 공공시장 입찰 참여를 금지했으며, 대기업 계열 카센터의 가맹점 수를 동결하도록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