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공급점 주변 슈퍼 70% “매출 줄었다”
상태바
상품공급점 주변 슈퍼 70% “매출 줄었다”
  • 손혜정 기자
  • 호수 1955
  • 승인 2013.12.0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공급점 주변 중소 슈퍼마켓 10곳 중 7곳은 매출 감소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최근 상품공급점 주변(반경 1㎞ 이내) 중소 슈퍼마켓 300개사를 대상으로 ‘상품공급점 주변상가 경영실태’를 조사한 결과 상품공급점 주변 중소 슈퍼마켓의 69.4%가 매출액 감소를 겪었다고 답했다. 특히 매출이 30%이상 줄었다고 답한 응답자는 응답자의 25.7%에 달했다.
응답자들은 주변의 상품공급점 중 절반이상이 신규 입점했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57.0%은 ‘상품공급점이 신규입점 했다’고 대답했고, ‘기존 점포에서 전환했다’고 대답한 사람은 38.3%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는 최근 베이비부머세대의 창업이 늘고 있어 상품공급점의 신규 출점도 계속 돼 골목상권 경쟁악화로 중소 슈퍼마켓의 어려움이 가중 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전체 응답자의 90.7%는 상품공급점이 대형 유통업체의 변형출점이므로 규제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정부 규제 정책으로는 대형마트 출점제한(67.0%), 대형마트의 영업시간 제한 및 휴일확대(46.7%) 등 순으로 조사됐다.
상품공급점은 주변 슈퍼마켓보다 상품들을 평균 10.1%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공급점의 절반 이상(54.0%)이 주변 슈퍼마켓 보다 평균 13.4%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는 반면, 상품공급점의 판매가격이 비싼 경우는 8.7%에 불과했다.
한편, 중소 슈퍼마켓의 카드수수료와 관련해 응답자의 29.8%가 전년대비 카드수수료율이 증가한 것으로 응답한 반면, 수수료율이 감소한 경우는 7.4%에 불과했다. 카드결제 후 현금입금까지 수요되는 기간은 통상 3~4일이 소요(69.1%)되며, 2일 이내가 3.5%, 5일 이상이 21.1%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응답자들은 3천원~1만원 이하 카드사용 제한, 물품의 원활한 반품처리, 골목상권만의 판매품목 지정, 비싼 보증금에 대한 대책 등을 요청했다.
이운형 중기중앙회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최근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상품공급점 때문에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이에 대한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상품공급점
이마트, 롯데슈퍼 등 대형 유통업체로부터 상품을 공급받아 판매하는 마트이지만, 개인사업자가 운영하기 때문에 의무휴일, 영업시간 제한 등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