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지수 평가 업종 5개→8개로 재편
상태바
동반성장지수 평가 업종 5개→8개로 재편
  • 손혜정 기자
  • 호수 1993
  • 승인 2014.09.2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뉴스=손혜정 기자] 앞으로 기업들의 동반성장지수를 평가할 때 업종구분이 기존 5개에서 8개로 늘어난다. 아울러 업종별 특성에 따른 다양한 가감점 항목도 신설된다.

안충영 동반성장위원장은 지난 16일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동반성장지수 평가방식 개편’ 계획을 발표했다.

안 위원장은 “지난 2년간 두 차례의 지수개편에도 불구하고 평가대상 대기업 측에서 업종별 실정과 특성을 고려한 평가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며 “업계 및 관련 협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산업별 다양한 특성을 반영한 체감도 조사 설문지 및 가감점제도 개편으로 지수평가결과의 수용성을 제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수개편계획안은 동반성장위원회의 중소기업 체감도 조사 시 현재 △제조업 △도소매업 △식품업 △정보서비스업 △건설업 등 5개로 구분된 업종을 △제조업 △통신업 △대형마트-슈퍼-편의점업 △백화점업 △홈쇼핑업 △식품업 △정보서비스업 △건설업 등 8개로 재편하는 방안이 담겼다.

가감점 항목에서는 업종별 유·불리 해소를 위해 다양한 가점항목을 설계하고,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평가항목 선택의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협력 중소기업의 애로사항과 업종별 실정이 체감도 조사에 반영된다. 2·3차 협력사로의 동반성장 기조 확산을 위해 2차 협력사의 체감도 반영 비율이 지난해 10%에서 올해부터 14%로 상향조정된다.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로 동반진출 하도록 독려하는 방안도 내놨다. 해외동반진출 모델을 만들고 이를 동반성장 지수평가에 반영하고 가점을 2배로 부여하기로 했다. 제조업 분야에서는 △해외공장 공동진출 △전속거래권을 풀어 협력기업의 외국 글로벌 기업 납품활성화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이밖에 △맞춤형 공유가치창출(CSV)의 기업별 포괄적 상생협력 확대 △중소기업 적합업종 발전적 운영 △유통업계 동반성장 상생추진 방안 마련 등도 중점 과제로 채택했다.

한편, 안 위원장은 적합업종에 대해 “대기업이 김치·두부·떡 같은 생계형 업종을 차지하려는 정신적 여유를 가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중 영세사업자가 대부분인 품목에 작은 업종에까지 대기업이 뛰어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다.

안 위원장은 “대기업이 순대·막걸리·김치·두부·어묵 등을 직접 생산하지 않고, 중소업체에 OEM (주문자상표부착생산) 방식으로 납품받게 하는 등의 방법으로 영세사업자들을 보호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