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우커 덕분에 지난해 ‘하늘길’ 60만번 뚫렸다
상태바
요우커 덕분에 지난해 ‘하늘길’ 60만번 뚫렸다
  • 손혜정 기자
  • 호수 2009
  • 승인 2015.01.2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항공교통량이 62만6000대로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한 여행 수요 증가와 중국인 관광객 증가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연간 항공교통량이 지난해 대비 7% 증가한 62만6066대를 기록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하루 평균 1715대다.

국제선은 41만2743대로 전년(37만1375대)보다 8.4% 증가했다. 같은 기간 국내선은 20만4274대에서 21만3343대로 4.4% 늘었다.

지난 10년간의 항공교통량을 보면 지난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에 따라 일시적으로 감소한 때를 제외하고는 연평균 6% 이상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연간 항공교통량은 2008년 45만9936대에서 2009년 45만5287대로 1%가량 줄었다가 2010년 48만5288대, 2011년 51만3922대, 2012년 55만1744대, 2013년 58만5017대, 2014년 62만6066대로 해마다 늘었다.

특히 최근 5년간의 항공교통량이 연평균 6.6% 이상 증가했다. 이는 세계 교통량 평균 증가 예측치 4.7%를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공항별로는 국내·외 여행 수요가 몰린 제주공항 교통량이 전년 대비 10.9% 증가했다. 인천공항도 6.8% 늘어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유류할증료 인하, 대체공휴일 시행, 요우커 등 해외관광객 국내 유치 등으로 최근 5년간의 항공교통량 상승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