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성 대진항] 일단 한입 넣으면 …삼총사 있어 ‘맛깔난 겨울’
상태바
[강원도 고성 대진항] 일단 한입 넣으면 …삼총사 있어 ‘맛깔난 겨울’
  • 한국관광공사
  • 호수 2010
  • 승인 2015.02.0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해 최북단 대진항 전경

요즘 강원도 고성 앞바다에는 도치, 장치, 곰치가 한창이다. 생김새가 추해 ‘못난이 삼형제’라 불리는 녀석들이 명태가 사라진 동해에서 겨울철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런데 해장국 재료로 애주가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는 곰치와 달리 도치, 장치는 내륙 출신 사람들에게 맛은 커녕 이름조차 생소하다.

외지에 내다 팔 만큼 많이 잡히지 않을 뿐더러, 옛날부터 어부들의 겨울 밥상에 단골로 오르던 생선이라 대부분 산지에서 소비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동해안 겨울 별미 삼총사를 만나려면 포구 여행이 필수다.


현지에서만 맛볼 수 있는 귀하신 몸
동해 최북단 포구인 대진항과 고성 최대 거진항은 해 뜰 무렵 경매와 함께 하루가 시작된다. 대진항은 거진항에 비해 규모가 작아도 도치와 장치, 곰치 거래량이 훨씬 많다. 경매가 끝난 도치와 장치, 곰치는 대부분 인근 식당으로 팔려간다.

세 못난이 중 모양이 가장 독특한 놈은 도치다. 막 잡은 도치는 몸을 빵빵하게 부풀려 공처럼 보인다. 물에 둥둥 떠서 헤엄치는 모습이 귀엽다. 장치는 뱀과 비슷한 생김새 때문에 어부들조차 외면하던 생선이다. 그물에 걸리면 재수 없다고 버려지던 곰치와 같은 신세였다. 그런 천덕꾸러기들이 이제는 없어서 못 팔 만큼 귀한 대접을 받는다.

식당에서 주로 파는 음식은 곰칫국과 도치알탕이다. 추위를 단번에 날려주는 곰칫국은 두말할 필요 없는 인기 메뉴. 속초나 삼척에서 고춧가루를 넣고 얼큰하게 끓이는 것과 달리 이곳 고성에서는 맑은 탕으로 먹는다. 나박나박 썬 무와 파, 마늘을 넣고 맑게 끓인 곰칫국은 지난밤의 숙취를 말끔히 해소해주는 일등 공신이다.

도치알탕은 암컷의 알과 내장, 데친 도치 살과 신 김치를 넣어 시원하고 개운한 맛이 일품이다.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아 생선을 꺼리는 사람도 얼마든지 먹을 수 있다. 씹을 것도 없이 후룩후룩 넘어가는데다, 씹히는 알의 식감이 재미있다.

대진항과 거진항에는 이른 아침 경매를 구경한 뒤 추위에 언 몸을 뜨끈한 국물로 달래줄 식당이 많다. 대진항에는 최근 2층 규모의 수산 시장도 신축됐다.

고성 사람들이 도치를 즐기는 방법은 알탕 외에 몇가지가 더 있다. 숙회와 무침, 알찜이다. 수컷을 끓는 물에 데친 뒤 적당한 크기로 썰어 살짝 익히면 도치숙회가 완성된다.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쫀득하고 꼬들꼬들한 식감에 깜짝 놀란다. 숙회를 즐기다가 갖은 채소를 넣고 초고추장에 무치면 또 다른 음식이 된다.

‘거진포구’ 김형숙 사장은 도치 암컷과 수컷을 한마리씩 사서 서너명이 숙회, 알탕, 무침으로 다양하게 맛보는 방법을 추천한다. 거진포구는 차림표 없이 그날 들어온 재료로 음식을 내는데, 예약하면 도치와 장치, 곰치를 다양하게 요리해준다. 인원이 많다면 도치알찜을 추가해도 좋다. 소금물에 여러 번 씻은 알을 사각으로 모양을 잡은 뒤, 한두시간 물기를 빼서 찐다. 고성에서 도치알찜은 제사상에도 올리는 귀한 음식이다.

장치는 사나흘 말려 꾸덕꾸덕해지면 콩나물을 넣고 매콤하게 찌거나 무를 넣고 조린다. 이곳 사람들이 먹는 방법대로 말린 장치를 양념 없이 찐 것도 숨은 별미다. 일반 식당에는 이 메뉴가 없으므로 준비가 가능한지 문의해 볼 필요가 있다.


드라이브에 최고 …‘7번 국도’
뜨끈한 겨울 별미를 찾아 나선 고성 여행길에는 볼거리도 많다. 대진항에서는 대진등대 전망대에 올라 드넓은 동해를 가슴에 품어보자. 맑은 날에는 멀리 해금강까지 보인다. 대진항에서 해안 도로를 따라 남쪽으로 드라이브하는 것도 좋다.

거진항 조금 못미처 만나는 화진포는 강과 바다가 닿는 곳에 생긴 석호다. 넓은 갈대밭 위로 철새가 날아드는 겨울 화진포는 겨울 바다 못지않은 서정을 전한다. 겨울 바다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화진포해변은 일출 명소로도 인기가 높다. 이승만, 이기붕, 김일성 등 남북의 권력자들이 사용하던 별장도 주변에 있다.

거진항을 지나 7번 국도를 타고 계속 내려가면 속초와 경계 즈음에 관동팔경 가운데 하나인 청간정이 있다. 바닷가 절벽에 절묘하게 걸터앉은 청간정은 1520년에 중수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그 이전에 만들어진 정자로 추정한다. 갑신정변 때 불탄 것을 1928년에 다시 지었다. 정자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매우 아름답다.

769년(혜공왕 5)에 창건된 화암사는 비록 옛 모습을 찾아볼 수 없지만, 수바위와 울산바위 등 주변 경관이 빼어나다. 대웅전 앞마당에 서면 멀리 바다가 보이고, 경내 찻집에서 마시는 차 한잔은 마음을 차분하게 다스려준다.

청간정에서 화암사 가는 길목에는 대형 콘도 단지가 있어 숙박을 해결하고 온천욕도 즐길 수 있다. 고성으로 오가는 길에 진부령 정상에 위치한 진부령미술관에 들러도 좋다.

■여행정보
○당일 여행 코스
대진항→화진포→거진항→청간정→화암사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날 / 화암사→청간정→거진항→화진포
둘째날 / 일출→대진항→진부령미술관
○관련 웹사이트
 - 고성군 관광안내  tour.goseong.org
 - 화암사  www.화암사.com
○문의 전화
 - 화암사 033-633-0090
 - 진부령미술관 033-681-7667
○대중교통
[버스] 서울-고성(대진),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13회(06:40~19:15) 운행, 약 3시간30분 소요.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대진시외버스터미널 033-681-0404
○자가운전
서울춘천고속도로 동홍천 IC→속초·인제 방면→46번 국도→진부령→대대삼거리→7번 국도→대진항
○숙박 정보
 - 델피노골프앤리조트 : 토성면 미시령옛길, 1588-4888,  www.delpino.co.kr
 - 까사델아야 : 토성면 아야진해변길, 010-9354-8469, casadelaya.com
 - 소노하임 : 토성면 아야진해변길, 010-7466-0662, www.sonoheim.com
 - 금강산콘도 : 현내면 금강산로, 033-680-7800,  www.mibong.co.kr/condo/gosung_about.asp
○식당 정보
 - 거진포구 : 도치숙회·곰칫국, 거진읍 거진항길, 033-682-5201
 - 성진회관 : 도치알탕·생태찌개, 거진읍 거탄진로, 033-682-1040
 - 금강산횟집 : 활어회·도치알탕, 현내면 대진항길, 033-682-7899
 - 부두식당 : 도치알탕·생선찌개, 현내면 한나루로, 033-682-1237
○주변 볼거리
고성 왕곡마을, 천학정, 통일전망대, 건봉사, 송지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