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원주]역사의 숨결 느끼며 예술도 체험…‘박물관 옆 미술관’
상태바
[강원도 원주]역사의 숨결 느끼며 예술도 체험…‘박물관 옆 미술관’
  • 한국관광공사
  • 호수 2011
  • 승인 2015.02.0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뮤지엄 산 건물과 야외 조각작품이 어우러진 풍경

강원도 원주시는 조선 초기부터 500년간 강원감영이 있던 도시다. 관찰사의 업무 공간이자, 중앙의 정치 이념과 문화를 지역에 전하던 감영은 정보가 가득한 책도 출판했다. 자연스레 목판을 제작하고, 종이를 만들고, 책이 손상되지 않도록 보관하는 기술도 발달했을 터이다.

원주시 곳곳에 감영이 있던 시절과 공통점을 찾을 수 있는 문화 공간이 자리한다. 책을 만들기 위해 글자나 그림을 나무에 새긴 아시아의 목판과 판화를 수천점 소장·전시하는 고판화박물관, 한지부터 현대의 종이까지 작품으로 만날 수 있는 뮤지엄 산(SAN), 책과 입으로 전해지는 이야기를 눈앞에 펼쳐놓은 오랜미래 신화미술관이다. 진밭마을 곳곳에서 다양한 겨울 체험도 즐길 수 있다.


힐링이 ‘절’로 되네…고판화박물관
신림면 물안길에 자리한 고판화박물관은 고즈넉한 절집 명주사 경내에 있다. 명주사 주지이자 고판화박물관 관장인 한선학 스님은 군 법사 시절부터 판화를 모으기 시작해, 지금은 목판과 판화 4000여점을 소장하고 있다.

박물관에 전시된 작품은 그중 일부로, 주제를 정해 전시한다. 2월 전시의 주제는 부적. 삼재를 피할 수 있다는 ‘삼재부판’처럼 직접적인 길흉화복을 주제로 한 부적은 물론, 장수를 기원하는 ‘수성도’와 ‘팔신선 백수도’, 승진을 기원하는 ‘어룡변화도’, 건강과 승진, 장수를 기원하는 ‘복록수삼성도’ 등 저마다 소망을 담은 판화다.

이 작품들은 대부분 판화로 기본 선을 찍어낸 뒤 채색해 완성했다. 오랜 시간이 지났는데도 빛바래지 않아 색채가 화려하다.

현대 인쇄 기술을 이해할 수 있는 목판도 있다. 채색 목판 네개가 모여 판화 한장이 된다. 정교하게 인출해야 깨끗한 작품을 얻을 수 있는데, 각 색채의 농담까지 맞춘 전시 작품은 일본의 판화가가 이곳에 방문했을 때 완성했다고 한다.

전시관을 돌아본 뒤에는 판화 체험을 할 수 있다. 목판에 먹물을 골고루 바르고, 한지를 올려 문지른 뒤 떼어낸다.

전통 책 만들기 체험도 가능하다. 먼저 두꺼운 표지용 종이를 능화판에 얹고 둥근 나무로 골고루 문질러 요철 모양을 인출한다. 다음은 글과 그림이 있는 여러 가지 판화 인출하기다. 속지와 표지를 정리하고 가장자리에 오침 제본용 구멍을 뚫은 다음, 전통 방식으로 노끈을 묶는다. 마지막 작업은 책 제목 정하기. 제목을 쓴 종이를 표지 앞면에 붙이면 완성이다.


산 꼭대기서 만난 이중섭…뮤지엄 산
지정면 오크밸리2길에 자리한 뮤지엄 산(SAN)은 자연과 박물관, 미술관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소다.

오크밸리의 산 정상에 있어 관람 동선을 따라 걷기만 해도 자연과 동화되는 기분이다.

관람은 웰컴센터에서 시작해 자작나무 길이 아름다운 플라워가든, 건물의 반영이 주는 색다른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워터가든, 종이의 역사를 알 수 있는 페이퍼갤러리, 기획 전시를 하는 청조갤러리, 우리나라 팔도를 상징하는 조형물로 구성된 스톤가든, 빛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세계를 체험할 수 있는 제임스 터렐관으로 이어진다.

들꽃이 만개한 플라워가든과 눈 덮인 워터가든은 겨울에 그 아름다움을 볼 수 없어 아쉽다. 하지만 2.3km에 이르는 전시 동선을 따라 작품을 감상하다 보면 아쉬움조차 잊게 된다. 중간에 휴게 공간과 체험 공간이 있으니 느긋하게 누려보자.

청조갤러리에서는 ‘사유로서의 형식:드로잉의 재발견 전’이 진행 중이다. 작품을 관람하다 보면 김환기, 이중섭, 박수근, 고우영, 앙드레 김, 박경리 등 유명한 작가의 이름을 발견하기도 한다. 작가의 생각이 담긴 드로잉을 보는 즐거움도 만끽해보자. 다양한 분야 창작자 113명의 작품을 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다음달 1일까지 계속된다.


역사 속 신화를 빚다…오랜미래 신화미술관
문막읍 취병로에 자리한 오랜미래 신화미술관은 우리의 신화를 빚어놓은 공간이다. 조소를 전공한 김봉준 관장이 신화를 연구해 만든 작품들이다. 창세신화, 건국신화, 마을신화, 여신신화 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김 관장은 다양한 신화를 설명하며 우리 역사 속 신화를 맛깔나게 이해시킨다. 오랜미래 신화박물관은 방문 예약제로 운영된다.

오랜미래 신화미술관이 있는 진밭마을은 재미있는 곳이다. 마을에 전해지는 호랑이 이야기를 주제 삼아 호랑이 조각도 만들고, 마을 이름도 ‘호시탐탐 진밭마을’이라 정했다. 마을 입구 숲에서 깊숙한 곳까지 여기저기 자리한 체험 공간을 빼놓지 않고 탐험하고 본다는 뜻도 된다.

마을 탐험은 마을 입구 숲에서 시작한다. 마을 숲 아래 캠핑장과 작은 썰매장이 있다. 썰매장은 꽁꽁 얼어붙은 계곡이다. 이곳에서 옛날 썰매를 타다 보면 어느새 배가 고파진다. 이때 찾아갈 곳은 마을 쉼터.

천연 염색, 두부 만들기, 전통 방식으로 콩국 만들기 등 체험 활동은 물론, 산 사이에 자리한 마을답게 산나물 밥상도 맛볼 수 있다.

지금은 봄을 부르는 맛, 달래가 한창이다. 직접 농사지은 콩으로 만든 두부와 달래무침 한 접시면 추위에 언 몸과 마음이 저절로 풀어진다.

아직 배가 고프지 않다면 호시탐탐 트랙터를 타고 오랜미래 신화미술관을 지나 마을 끝에 자리한 옛책고을박물관과 목장까지 가보자. 한겨울 울퉁불퉁한 길을 따라 올라가는 트랙터가 그대로 놀이기구가 된다.

■여행정보
○당일 여행 코스
문화 유적 답사 / 고판화박물관(전시관 둘러보기, 점심 식사, 판화 체험, 책 만들기 체험)→원주역사박물관
명소 탐방 코스 / 진밭마을(오랜미래 신화미술관 관람→점심 식사→마을 체험)→뮤지엄 산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날 / 고판화박물관(전시관 둘러보기, 판화 체험)→점심 식사→뮤지엄 산→저녁 식사 후 숙박
둘째날 / 진밭마을(오랜미래 신화미술관 관람, 점심 식사, 마을 체험)→귀가
○관련 웹사이트
  - 원주시 문화관광 tourism.wonju.go.kr
  - 고판화박물관 www.gopanhwa.com
   - 뮤지엄 산 museumsan.org
○문의 전화
  - 원주시청 관광과 033-737-5122
   - 고판화박물관 033-761-7885
   - 뮤지엄 산 033-730-9000
○대중교통
[기차] 청량리-원주, 하루 19회(06:40~23:25) 운행, 1시간 내외 소요.
* 문의 : 레츠코레일 1544-7788, www.letskorail.com
[버스] 서울-원주,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10~30분 간격(06:10~22:25) 운행, 약 1시간30분 소요.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자가운전
   - 중앙고속도로→신림 IC→영월·주천·법흥사 방면 우회전→신림황둔로 따라 3.69km 진행→신림터널 지나 약 1.3km 진행, 명주사 고판화박물관 이정표 따라 좌회전→약 680m 진행→고판화박물관
   - 영동고속도로 문막 IC→원주기업도시·원주 방면 우회전→원문로 따라 2.6km 진행→오크밸리 이정표 따라 약 15km 진행→뮤지엄 산
   - 영동고속도로 문막 IC→부론·여주 방면 좌회전→원문로 따라 약 2km 진행→취병로 따라 우회전→약 6.5km 진행→진밭마을 입구 숲 지나 약 750m 진행→오랜미래 신화미술관
○숙박 정보
  - 베니키아 호텔 비즈인 : 원주시 만대로, 033-748-0100, www.biz-inn.co.kr
  - 치악산자연휴양림 : 판부면 휴양림길, 033-762-8288, www.chiakforest.com
○식당 정보
     - 원주복추어탕 : 추어탕, 원주시 치악로, 033-762-7989, 763-7987
     - 전주밥상 : 한정식·불고기, 문막읍 구암길, 033-735-3534, 5455
  ○주변 볼거리
원주한지테마파크, 박경리문학공원, 원주역사박물관, 거돈사지, 원주 법천사지, 용소막성당, 원주민속풍물시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