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4곳 중 1곳 ‘어디 사람없소’
상태바
수출기업 4곳 중 1곳 ‘어디 사람없소’
  • 이권진 기자
  • 호수 2021
  • 승인 2015.04.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지난 21일 발표한 ‘2015년 상반기 수출기업 인력수급과 시사점’에 따르면 수출기업 697개사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23.5%가 2015년 상반기 인력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별 인력수급 현황을 살펴보면 연구개발직(32.3%), 기술직(29.7%), 기능직(23.6%), 무역직(20.7%), 국내영업 및 판매직(18.5%), 단순노무직(16.8%), 일반 사무직 (8.8%) 순으로 특히 연구개발직과 기술직 인력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직종별로 살펴보면, 울산 소재 수출기업의 경우 응답기업의 43.5%가 연구개발직이 부족하다고 응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대구경북지역과 광주전남지역은 응답기업의 각각 42.3%, 38.2%가 기술직이 부족하다고 응답해 뒤를 이었다.

한편 전국 12개 지역 중 대구경북지역 응답기업 32.1%가 인력부족을 호소해 인력난이 가장 심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전충남 31.3%, 울산 28.3% 순으로 나타났다.

산업별·직종별 현황을 분석해 보면 반도체 연구개발직(58.3%)과 기술직(50.0%), 석유제품 연구개발직(55.6%)과 국내영업 및 판매직(55.6%)의 인력난이 가장 심한 것으로 조사돼 수출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상반기 수출기업이 가장 우려하는 노동시장 이슈는 ‘통상임금 및 임금체계 개편’(41.3%)이었다.

보고서는 기업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통상임금 관련 기업 현장실태조사 실시 등을 통해 파급효과를 충분히 검토한 후 제도개선에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