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초목 한려수도, 6월 파랗게 물들다
상태바
물오른 초목 한려수도, 6월 파랗게 물들다
  • 한국관광공사
  • 호수 2076
  • 승인 2016.06.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사 편백나무 숲 오솔길 끝에 다다르면 한려수도의 비경이 깜짝 선물처럼 펼쳐진다

화사한 봄과 눈부신 여름 가운데 살며시 찾아드는 계절, 초여름. 산들거리는 바람결에 초록빛 싱그러움이 끝없이 퍼져 나간다. 이맘때면 한껏 물오른 초목이 뿜어내는 풋풋한 향내에 발걸음이 숲으로 향한다. 경남 통영시 미륵산에 자리한 미래사 편백 숲은 고즈넉한 숲길 산책과 푸른 바다를 한 번에 취하는 일거양득 여행지다. 편백 숲 사이로 오솔길이 나서 편하게 삼림욕을 즐길 수 있다. 오솔길 끝에는 깜짝 선물이 기다린다. 울창한 산림 너머로 호수인 듯 잔잔한 한려수도가 그림처럼 걸렸다.

피톤치드의 상쾌함에 마음속까지 개운
미래사 편백 숲은 미래사 앞까지 차로 이동이 가능한 데다, 주차장 뒤편에 산책로가 이어져 찾기도 쉽다. 버스를 이용하면 미래사 입구 정류장에서 내려 미륵산길을 따라 40~50분 걸어야 한다.

미래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초대 종정인 효봉 스님의 상좌 구산 스님이 1951년 작은 암자를 세운 데서 시작됐다. 이후 중창을 거듭하며 지금과 같은 모습이 됐다. 사찰이 작고 아담해서 정감을 불러일으킨다. 숲길을 산책하기 전에 미래사부터 발 도장을 찍어보자. 새소리, 물소리, 목탁 소리에 마음이 정갈해진다.

미래사 편백 숲길은 70여년 전 일본인이 심은 것을 해방 뒤 사찰에서 매입해 산책로를 꾸몄다. 하늘 위로 쭉쭉 뻗은 편백 숲 사이로 오솔길을 내, 편히 오가며 삼림욕을 즐길 수 있다.

숲에 들어서면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진다. 나뭇가지 사이로 비치는 따사로운 햇살과 코끝에 맺히는 은은한 향기가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풀어준다. 편백이 뿜어내는 피톤치드는 항균·살균 작용은 물론, 아토피나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길 중간에 잠시 멈춰 숨을 크게 들이마신다. 폐부 깊숙한 곳까지 상쾌함과 청량한 기운이 스며드는 기분이다. 마음속 묵은 때가 씻겨 내려가듯 개운하다.

그리 길지도, 짧지도 않은 오솔길 끝에는 깜짝 선물이 기다린다. 목재 다리 건너 이어진 길모퉁이를 돌면 순식간에 풍경이 바뀌며 푸른 바다가 시야에 가득 담긴다. 울창한 산림 너머로 호수인 듯 잔잔한 한려수도가 그림처럼 펼쳐진다. 예상치 못한 장관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미래사 아래쪽에 자리한 나폴리농원은 편백이 뿜어내는 피톤치드를 더욱 효과적으로 누리는 체험 공간이다. 한시간 정도 맨발로 숲길을 걷는 동안 심신이 치유된다. 효소를 넣어 자연 발효한 편백 톱밥 길이 발을 편안히 해준다. 길목마다 마련된 명상 쉼터와 피라미드, 잔디밭 침대 등 자연과 더불어 즐기는 여러 코스 덕분에 삼림욕을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나무에 청진기를 대고 수액이 흐르는 소리를 듣는 체험도 특별하다. 산책하고 나서 해먹에 누워 즐기는 휴식이 꿀맛 같다. 기분 좋은 흔들림과 살랑거리는 바람이 여행으로 쌓인 피로감마저 훌훌 날려버린다. 마지막 코스인 냉수 족욕과 편백 삶은 물을 이용한 온수 족욕까지 차례로 마치면 몸이 날아갈 듯 가벼워진다. 훈남 바리스타가 주는 핸드 드립 커피도 감미롭다.

‘한려수도’ 코발트 빛 바다를 한눈에
숲을 나서면 연한 코발트 빛 바다가 눈에 안긴다. 바다 위로 봉긋봉긋 솟은 섬들이 하나하나 정겨운 미소를 보낸다. 섬들의 고향에 온 느낌이다. 그 가운데서도 역사적인 의미를 품은 곳이 한산도다. 한산도 제승당은 세계 4대 해전으로 꼽히는 한산대첩을 승리로 이끈 이순신 장군의 흔적이 있는 곳이다. 임진왜란 당시 전라·경상·충청 삼도 수군의 본영이 있던 곳으로, 전란 기간 해군의 총사령부와 같은 역할을 담당했다. 정유재란 때 폐허가 된 이곳에 1739년(영조15) 통제사로 부임한 조경이 이순신 장군을 기리는 유허비를 세우고, 건물을 중건해 제승당이라 이름 지었다.

수루에 서면 한산도 앞바다가 훤히 내려다보인다. 임진왜란 당시 격전이 벌어졌을 그 곳은 이제 유람선과 고깃배가 유유히 지나갈 뿐이다. 자나 깨나 나라의 안위를 걱정하던 이순신 장군에게 새삼 감사한 마음이다. 제승당 뒤편 충무공의 영정을 모신 사당에 들러 향을 피우고 묵념을 올린다.

한산도까지 정기 여객선과 유람선이 다니지만, 요트를 이용하면 더 특별한 여행이 된다. 통영요트학교에서 운영하는 요트 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개별 여행자도 편하고 저렴하게 세일링을 경험할 수 있다. 도남관광단지 인근 통영요트학교 계류장에서 출발하며, 코스별로 1시간~2시간30분 소요된다.

맞은편에는 해마다 통영국제음악제가 열리는 통영국제음악당이 있다. 아름다운 풍경과 최적의 음악 무대를 갖춘 이곳은 평소에도 수준 높은 공연이 펼쳐진다. 이른 저녁 문화의 향기에 취하다 보면 어느새 하루가 훌쩍 지나간다. 여운은 통영 앞바다에서 잡은 활어 회와 푸짐한 해산물로 즐겨보자. 통영운하의 야경을 감상하며 식사하고 싶다면 미수해안로에 자리한 ‘민수사’를 추천한다.

다음날은 서피랑 99계단으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다소 번잡해진 동피랑과 달리 골목마다 아직 소박함과 여유로움이 묻어난다.

서피랑은 대하소설 <토지>를 집필한 박경리 선생이 태어난 동네다. 담벼락에 적힌 박경리 선생의 이야기가 마음을 울린다. 예쁜 벽화 앞에서 여행의 추억도 남겨보자. 서피랑 위에는 왜적의 침입을 감시하기 위해 세운 서포루가 있다. 이곳에서 서면 통영 시내와 인근 바다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서피랑을 지나 ‘토영이야길’ 1코스를 따라 걸으면 충렬사, 세병관, 중앙시장, 동피랑 등 통영 시내 주요 명소를 하루에 돌아볼 수 있다.

■여행정보
○당일 여행 코스
편백 산책 코스 / 미래사 → 편백 숲 → 나폴리농원 → 서피랑 → 토영 이야~길
제승당 산책 코스 / 요트 체험 → 제승당 → 통영국제음악당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날 / 미래사 → 편백 숲 → 나폴리농원 → 통영국제음악당
둘째날 / 서피랑 → 토영 이야~길 → 요트 체험 → 제승당
○관련 웹사이트 주소 
 - 유투어 통영관광포털 tour.tongyeong.go.kr
 - 나폴리농원 www.napory.com
 - 통영국제음악당 www.timf.org
 - 제승당 관리사무소 jeseungdang.gsnd.net
 - 통영요트학교 www.tyyacht.com
○문의 전화
 - 통영시청 관광마케팅과 055-650-0712
 - 미래사 055-645-5324
 - 나폴리농원 055-641-7005
 - 통영국제음악당 055-650-0400
 - 제승당 055-254-4481
 - 통영요트학교 055-641-5051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통영, 서울고속터미널에서 하루 18회(06:20~다음날 00:30) 운행, 약 4시간10분 소요. 부산-통영, 부산서부버스터미널에서 20~30분 간격(06:10~22:30) 운행, 약 1시간40분 소요.
광주-통영, 광주종합버스터미널에서 하루 7회(08:00~18:35) 운행, 약 2시간30분 소요.
* 문의 : 서울고속터미널 1688-4700 코버스 www.kobus.co.kr 부산서부버스터미널 1577-8301, www.busantr.com 광주종합버스터미널 062)360-8114, www.usquare.co.kr 통영종합버스터미널 1688-0017
○자가운전 정보
· 통영대전고속도로→ 통영 IC → 남해안대로 → 관문사거리에서 좌회전 → 중앙로
      → 무전6길→ 미륵산길 → 미래사
· 거가대로 → 송정 IC → 거제대로 → 미늘삼거리에서 좌회전 → 통영해안로 →
     북신로 → 여황로 → 미수로 → 발개로 → 미륵산길 → 미래사
○숙박 정보
 - 통영엔쵸비관광호텔 : 통영시 동호로, 055-642-6000, www.anchovyhotel.com
 - 센트럴호텔 : 광도면 춘원2로, 055-643-7001~3, benikeacentralhotel.com
 - 안정궁관광한옥펜션 : 광도면 안정2길, 055-648-2528, www.anjeong.kr
 - 비치캐슬호텔&리조트 : 통영시 평인일주로, 055-644-2700, beachcastlehotel.com
 - 통영거북선호텔 : 통영시 미수해안로, 055-646-0710, www.geobukseonhotel.com
○식당 정보
 - 통영생선구이 : 생선구이, 용남면 동달안길, 055-646-6960
 - 민수사 : 활어 회, 통영시 미수해안로, 055-648-5489, 649-7742
 - 통영명가 : 굴 코스 요리·멍게비빔밥, 통영시 동피랑길, 055-649-0533
 - 통영회해물세상 : 해물탕, 통영시 중앙시장2길, 055-649-8188
 - 엄마손충무김밥 : 충무김밥, 통영시 통영해안로, 055-641-9144
○주변 볼거리  : 동피랑, 강구안, 통영해저터널, 달아공원, 비진도, 사량도, 전혁림미술관, 한려수도조망케이블카, 통영옻칠미술관, 청마문학관, 통영수산과학관, 남망산조각공원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