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2천원권 기념지폐 인기몰이
상태바
평창동계올림픽 2천원권 기념지폐 인기몰이
  • 이권진 기자
  • 호수 2137
  • 승인 2017.09.2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낱장 8000원에 판매되는 평창동계올림픽 2000원권 기념지폐(사진) 제조원가는 200원으로 나타났다.
김화동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지난 20일 서울시 중구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00원권 기념지폐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와 같이 밝혔다.
기념지폐 판매가격은 낱장은 8000원이고 두장 연결형은 1만5000원이다. 판매가격이 제조원가의 약 40배 수준인 셈이다.
기념지폐 판매가격에는 제조비용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로열티, 판매대행 수수료 등이 들어가고 수익금은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운영비로 쓰인다.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지폐는 우리나라에서 처음 발행되는 기념지폐다.
기념지폐 앞면에는 스피드스케이팅, 아이스하키, 컬링, 바이애슬론, 봅슬레이, 스키점프, 루지 등 동계올림픽 7개 종목 도안이 들어간다. 뒷면에는 단원 김홍도의 ‘송하맹호도’를 소재로 한 호랑이와 소나무 형상이 담긴다.
첫 기념지폐는 벌써 거의 매진될 정도로 관심이 뜨겁다.
11일부터 은행, 우체국, 판매대행사인 풍산화동양행 등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판매했는데 약 1주일만에 24장 전지형 4만세트와 두장 연결형 21만세트가 매진됐다.
낱장형은 92만장이 발행된다. 예약된 기념지폐는 오는 12월11부터 15일사이에 교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