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부패 OECD 수준 개선 땐 GDP 8.4% 증가
상태바
韓 부패 OECD 수준 개선 땐 GDP 8.4% 증가
  • 이권진 기자
  • 호수 2145
  • 승인 2017.11.2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사회의 부패방지수준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정도로 끌어올리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8.4% 증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지난 23일 ‘부패방지의 국제적 논의와 무역비용 개선의 경제적 효과’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그동안 부패 척결을 위한 지속적인 제도 보완에도 불구, 한국 사회에서 부당한 방법으로 공권력을 동원해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상탁하청’(上濁下淸)형 부패관행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적 평가 역시 별반 다르지 않다. 국제투명성기구(TI) 2016년도 부패인식지수(CPI) 평가에서 한국은 53점을 받아 176개국 중 52위에 그쳤다. 이는 아프리카 소국 르완다보다 낮은 수준이다.
분석 결과, 한국의 부패방지수준(CPI 기준)이 APEC 국가 평균 수준으로 향상되면 실질 GDP는 최대 2.4%, 수출은 중장기적으로 3.84%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를 OECD 평균 수준으로 개선하면 실질 GDP는 8.36% 증가하고, 후생 증가 규모는 1583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