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뿌리산업 직장’만들기에 1500억 투입
상태바
‘매력적인 뿌리산업 직장’만들기에 1500억 투입
  • 하승우 기자
  • 호수 2168
  • 승인 2018.05.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위원회,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 대책’ 심의·의결
▲ 지난 1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6차 일자리위원회 및 1주년 기념행사에서 이목희 부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주조, 금형, 용접 등 제조업 근간을 이루는 기반산업인 ‘뿌리산업’에서 글로벌 중견기업을 육성해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의 선순환 구조 구축에 나선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지난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제6차 회의를 열어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 대책’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회의에서 의결한 안건은 △소셜벤처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혁신창업 붐 조성 방안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조성 방안 등 4가지다.
일자리위원회는 우선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기업인 소셜벤처를 지원함으로써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혁신창업 붐을 일으키기 위해 글로벌 창업경진대회 등을 통해 국민 참여를 끌어내고 기업 가치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인 ‘유니콘’ 기업을 육성한다.
건설, 운수, 부동산 등 일자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토·교통 부문에서는 도시, 주택, 산업단지 등 기존 인프라를 토대로 창업 공간을 마련하고 노동환경을 개선해 양질의 일자리를 대량 창출한다.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조성방안에는 제조업의 근간을 형성하지만, 청년들이 기피하는 뿌리산업을 더 매력적인 직장으로 만들기 위한 방안이 담겼다.
뿌리산업은 금속가공기술을 활용하는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6개 업종을 지칭한다.
자동차와 조선 등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기반산업으로 전체 제조업 취업자의 13%에 달하는 53만명이 종사하고 있다.
그러나 뿌리기업은 주로 대기업 2~4차 납품업체라 최근 주력 산업이 어려워지자 매출과 일자리 창출 여력이 감소했다.
또 ‘3D’ 직종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청년 취업자가 기피하고 숙련도가 부족한 중장년층이 유입되는 등 인력 구하기가 쉽지 않다.
정부는 2022년까지 경쟁력 강화와 근로환경 개선 등을 통해 뿌리산업에서 8800여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정부는 국내 경쟁 심화와 대기업의 원가절감 요구 때문에 성장하지 못하는 뿌리기업의 해외 납품을 도와 글로벌 중견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연구개발 사업 등에 5년간 15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대기업과 뿌리기업의 업종별 상생협의체를 활성화하고 납품단가 인상과 대금지급 감독 등을 통해 뿌리기업의 고용 여력을 키울 방침이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구축 등 자동화와 스마트화를 지원해 뿌리기업을 청년이 선호하는 첨단 일자리로 만들 계획이다.
뿌리기업이 입주한 뿌리산업특화단지의 편의시설과 복지를 개선해 이직률을 낮추고 긍정적인 이미지도 조성한다. 또 근무환경이 우수하고 성장성이 높은 ‘일하기 좋은 뿌리기업’ 100개사를 2022년까지 지정해 지원을 확대하고 뿌리산업진흥센터에서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직무교육과 일자리 연결 등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