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생태계에 1조3천억원대 민간 투·융자
상태바
벤처생태계에 1조3천억원대 민간 투·융자
  • 김도희 기자
  • 승인 2018.08.2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투자 시장에 1조3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민간 투자·융자 자금이 유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벤처투자㈜와 KEB하나은행이 공동 출자해 총 1100억원 규모의 모(母)펀드를 조성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 자금은 모펀드 형태로 운용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모펀드 규모는 1100억원이지만, 향후 자펀드가 결성되면 다른 민간 출자자금과 더해져 약 3000억원 규모의 투자재원이 조성될 것으로 중기부는 전망했다.
중기부는 “모태펀드가 민간 출자자에 대한 마중물 역할을 하는 것처럼 민간모펀드도 다른 민간자금을 유인해 벤처투자의 선순환을 촉진하는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펀드는 유니콘 기업 육성 및 성장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1000억원 이상의 대형 펀드 위주로 출자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큰 규모로 성장 자금을 투자할 수 있는 대형 펀드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

민간모펀드를 통해 대규모 자펀드가 조성되면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대규모 후속투자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더불어 KEB하나은행은 투자유치기업 등을 대상으로 1조원 규모(연간 2000억원·특별 우대금리 적용)의 저금리 융자 상품도 추가 지원한다.

투자유치 이후 추가 성장 자금이 필요할 경우 기업 상황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자금조달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민간모펀드 뿐만 아니라 기존 모태펀드가 출자한 벤처펀드(모태펀드 자펀드)에서 투자받은 기업도 지원대상에 포함되며 이날부터 가까운 KEB하나은행 영업점에서 신청·상담할 수 있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정책펀드는 지방, 소셜벤처 등 실패위험이 큰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민간자금은 성장성이 높은 기업 등을 중심으로 대규모 성장 자금을 투자해 정책펀드와 민간펀드 간 전략적 역할분담을 통해 상호 윈윈하는 상생모델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