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국내 생산량, 10년전 6분의 1
상태바
휴대폰 국내 생산량, 10년전 6분의 1
  • 김도희 기자
  • 호수 2189
  • 승인 2018.10.2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내 휴대폰 생산량이 10년 전과 비교해 6분의 1 가까이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국내에서 생산된 휴대폰은 총 2500만대로 추정된다. 2008년 1억3600만대와 비교하면 18.4%에 불과한 것이다.

전 세계 스마트폰 생산량에서 국내 생산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11.4%에서 1.3%로 급감했다. 2008년 전체 생산량은 11억9500만대, 올해 전체 생산량은 19억4900만대로 추산된다.

국내 휴대폰 생산량이 가파르게 줄어드는 동안 중국, 인도,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 지역 내 휴대폰 생산량은 크게 늘어났다.

2008년 생산량 6억2200만대였던 중국은 올해 13억7200만대를 생산해 전체 생산량의 70%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인도 생산량은 2008년 6000만대에서 올해 2억6400만대(점유율 13.6%)로 늘고, 2013년까지 휴대폰 생산량이 전무했던 베트남은 올해 1억8800만대(9.7%)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국가에 이어서는 브라질(2700만대)이 4번째, 한국(2500만대)이 단일 국가 기준으로 5번째로 생산량이 많다.
휴대폰 생산량 편중이 심해진 것은 국내외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비용을 이유로 중국을 거쳐 인도, 베트남 등으로 생산기지를 옮겨갔기 때문이다.

애플은 중국에서 아이폰을 조립하고 인도 현지 공장에서 저가형 아이폰 일부를 제조한다. 삼성전자는 베트남에서 전체 휴대폰 절반 가량을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인도 노이다에 세계 최대 규모의 스마트폰 공장을 완공해 수량 기준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 공략을 강화했다. 중국에서는 톈진 공장 가동 중단을 검토하고 ODM(제조자개발생산) 방식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A는 “전 세계 휴대폰 생산량이 중국, 베트남을 중심으로 집중되고 있다”며 “정부 지원 및 세제 혜택으로 인도 생산량도 급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