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소상공인 위한 3박4일 ‘힐링캠프’
상태바
폐업 소상공인 위한 3박4일 ‘힐링캠프’
  • 이권진 기자
  • 호수 2189
  • 승인 2018.10.2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 재기지원의 일환으로 폐업소상공인을 위한 ‘힐링캠프’를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힐링캠프는 공단에서 운영·추진 중인 희망리턴패키지 재기교육 사업의 일환으로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재도약 여건 마련을 위해 신규 개발된, 3박4일 합숙과정의 리마인드 교육프로그램이다.

취업 의사가 있는 만 69세 이하의 소상공인 및 기폐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이번 캠프는, 총 30시간의 프로그램으로 11월12일부터 11월15일까지 진행되며 참가자의 교육비와 숙박비 전액을 지원한다.

공단은 재취업에 대한 참가자들의 의욕을 높이기 위해 △힐링 및 자신감 회복 프로그램 △자기이해를 통한 직업탐색 △자기소개서 작성 등 취업전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현장 직업체험의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또한 합숙을 통해 교육을 이수한 참가자에게는 고용노동부의 ‘취업성공패키지’ 추천서가 발급되며, 수료자에 한해 1인당 45만원의 전직장려수당이 지급될 예정이다.

김흥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현재 우리나라 자영업의 높은 폐업률은 준비된 창업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폐업이후에도 자영업 종사자들이 안정적인 경제생활을 이어갈 수 있는 환경 마련이 중요함을 반증한다”며 “이번 캠프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참여를 원하는 소상공인은 다음달 9일까지 공단 희망리턴패키지 홈페이지(hope.sbiz.or.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