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협, 서울 생필품값 넷 중 셋 올랐다
상태바
소비자협, 서울 생필품값 넷 중 셋 올랐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2193
  • 승인 2018.11.2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서울 시내에서 판매된 생활필수품 4개 가운데 3개꼴로 가격이 한달 전보다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품목은 세탁세제와 식용유로 한달 새 5~6%나 뛰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지난달 18~19일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대형유통매장과 슈퍼마켓에서 생활필수품 및 가공식품 39개 품목에 대한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조사 대상 39개 품목 가운데 29개(74.4%)가 전달보다 가격이 올랐고 9개(23.1%)가 내렸으며 1개(2.6%)는 변동이 없었다.

가격이 상승한 품목을 보면 세탁세제는 9월 평균가격 7272원(3㎏)에서 10월에는 7749원으로 6.6%(477원) 올랐다.

식용유(1.8ℓ) 평균가격은 이 기간 5359원에서 5654원으로 5.5%(295원) 상승했다. 세탁세제와 식용유에 이어 시리얼(3.4%), 두루마리 화장지(3.3%), 쌈장(3.1%), 된장(2.6%) 순으로 많이 올랐다.

하락 품목은 9개에 그쳤으며 하락 폭도 상승 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작았다.
샴푸가 1.1% 하락해 가장 많이 내렸으며 이어 간장(-0.7%), 맛김(-0.6%), 햄(-0.5%), 즉석밥·아이스크림(-0.4%) 순으로 나타났다. 고추장은 전달과 가격이 같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