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5370억원 들여 전통시장 현대화 추진
상태바
중기부, 5370억원 들여 전통시장 현대화 추진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0
  • 승인 2019.01.2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전통시장을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 공간으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5370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주차환경 개선, 안전시설 강화, 복합 청년몰 조성 등 전통시장 경영 및 시설현대화사업 참여 희망시장을 다음달 28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최근 ‘2019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 통합 공고’에 관련된 설명회를 가졌다.

올해 전통시장 지원 방향은 지난해 12월에 발표된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과 연계해 지역밀착 생활형 SOC(사회기반시설) 확충, 복합청년몰 조성 등 지속 성장 가능한 상권 육성 등을 중점 추진하는 것이다. 특히 중앙정부 주도의 사업방식을 상인주도형 지원체제로 전환해 전통시장 상인회의 자체역량과 자생력 강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주차환경개선사업 등 추진 시 디자인 공모 의무화를 통해 문화, 역사, 시장 특색 등을 반영해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번도 지원을 받지 못한 전통시장은 우대 지원대상으로 포함해 정책 수혜 대상도 확대할 예정이다.

먼저,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환경 조성을 위해 고객편의시설, 주차장 등 지역밀착 생활형 SOC 확충을 중점 추진한다. 전통시장 이용고객들이 가장 불편함을 느끼는 주차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2022년까지 주차장 보급률을 100% 수준으로 확대하는 계획 아래 올해는 신규 건립 45곳을 포함해 109곳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존 아케이드 중심의 시설현대화 사업에서 태양광 전력사업, 게스트하우스, 빈점포 활용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 전통시장 내 새로운 수익창출 모델과 공유경제 확산 사업을 반영·추진한다. 전통시장 화재안전 강화를 위해 무분별한 전기배선 및 노후화가 심한 장옥형, 상가주택 복합형 시장 중심의 노후 전기설비 개선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공용구간 239곳에 275억원, 개별점포 57곳에 91억원이 지원된다. 

또, 복합청년몰은 올해부터 입지제한 완화, 신개념 복합청년몰 도입, 지역커뮤니티 연계 강화 등 영업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전통시장의 경우 오픈 상점가(예정지)로 입지제한을 완화해 폐공장, 농협창고, 폐극장 등을 활용한 테마형 청년상점가 조성을 지원한다. 청년상인의 시장 안착 및 지속성장을 위한 사후관리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통시장 상인이 필요한 사업을 기획하고 지원받는 상인주도형 체제로 전환해 지원한다.
내역사업간 예산 칸막이를 제거하고 수요자 필요에 따른 서비스분야 및 수행기관을 선택하는 시장경영바우처지원사업을 도입한다.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은 관 주도로 추진했던 하향식 방식을 탈피, 상인과 고객이 주도하는 상향식 프로젝트 방식으로 개편하고 사업 성과 지속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후관리 등급제’를 시행한다.

김정일 중기부 시장상권과장은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해 고객 유입 증가→매출증대→지역 일자리 증가로 이어지는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선순환 구조가 완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