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식품 신고 때 블록체인 기술 적용
상태바
식약처, 수입식품 신고 때 블록체인 기술 적용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1
  • 승인 2019.01.2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수입식품의 위해정보가 자동으로 분석되고 증명서 위변조 방지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 통관단계 검사체계 혁신을 위한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수입식품의 해외 현지실사부터 통관·유통단계 정보 등을 연계하고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 분야별 시스템을 통합하는 등 관리체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은 크게 △위해정보 수집· 분석 △자동화 수입자에게 자가진단 서비스 제공 △위생증명서 위·변조 방지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적용 등 3가지로 나뉜다.

식약처는 해외 위해정보 수집·분석을 자동화하고 실시간 수입검사에 반영하는 ‘위해도 기반 시스템’을 구현하기로 했다.

통관단계 뿐만 아니라 해외 현지실사, 유통단계 등 수입식품 전 분야에 걸쳐 안전관리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영업자가 해외 식품을 수입하기 전에 미리 해당 식품과 관련된 정보를 확인하고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수입신고 ‘자가진단 서비스’ 기능도 제공한다.

식약처는 시스템의 원활한 구축을 위해 오는 30일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식약청에서 사업 입찰 희망자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