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로또 판매액 4조원 육박…15년만에 신기록
상태바
작년 로또 판매액 4조원 육박…15년만에 신기록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1
  • 승인 2019.01.28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로또복권이 4조원 가까이 팔리며 ‘인생 역전’을 꿈꿨던 이들이 지금껏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로또 판매점 신규 출점이 없었던 영향으로 판매액 증가세는 다소 둔화했다.

최근 기획재정부와 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해 1년간(1월1일∼12월31일) 로또복권 판매액은 3조9658억원(잠정치)으로 집계됐다. 한 게임에 1000원임을 고려하면 판매량은 39억6500여 게임이다.

지난해 판매액과 판매량은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이다. 로또 판매액 종전 최고 기록은 한 게임에 2000원 시절이던 2003년의 3조8242억원이었다.

지난해는 이보다 1416억원어치가 더 팔린 셈이다. 판매량 기존 기록은 37억9700여 게임(판매액 3조7974억원)이 팔린 2017년이다.

지난해 통계청 인구추계(5164만명)로 판매량을 나눠보면 1명당 로또 76.8게임을 샀다는 계산이 나온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인당 7만6800원가량을 로또에 썼다는 의미다. 하루 평균 로또 판매액은 108억7000만원 수준이다.

지난해 3조9658억원어치가 팔리는 동안 52번 추첨을 통해 약 절반인 총 1조9803억원(세금 제외)이 당첨금으로 지급됐다.

당첨 현황을 보면 788∼839회에서 1등의 행운을 누린 이는 모두 484명이다. 1등 1인당 평균 당첨금액은 19억6100만원이었다.

하지만 1등 당첨금 역시 ‘복불복’이었다. 지난해 9월1일 추첨한 822회에서는 1등이 단 3명만 나왔다. 1등 1인당 당첨금액은 59억3000만원으로 지난해 최고의 ‘대박’으로 기록됐다.

반면 4월14일 802회에서는 1등만 16명이 나와 1인당 당첨금이 10억8300만원으로 지난해 1등 가운데 액수가 가장 적었다.

지난해 판매액이 가장 많은 회차는 825회(9월22일 추첨)로 1주일간 로또 828억9000만원어치가 팔렸다. 반면 818회(8월4일 추첨) 판매액은 717억9300만원으로 지난해 중 가장 적었다. 지난해 1등부터 5등까지 당첨자 수를 모두 합하면 9447만308명이었다.

복권은 경기가 나쁠수록 잘 팔리는 ‘불황형 상품’으로 불리기에 지난해 최대 판매 기록은 경기 하강의 영향으로 볼 여지도 있다.
하지만 기재부 측은 분석 결과 2017년까지 꾸준히 로또 판매점이 늘어난 영향이 지난해까지 미쳤을 뿐 경기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판매량 증가율은 2016년 9.5%를 마지막으로 2017년 6.5%, 지난해 4.4%로 둔화하는 점이 그 근거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