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이상 자산가 84% “향후 5년간 부동산 침체”
상태바
10억 이상 자산가 84% “향후 5년간 부동산 침체”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2
  • 승인 2019.02.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자들이 생각하는 앞으로의 경제 전망은 어떨까?
자산 10억원이 넘는 부자들 대부분은 앞으로 5년간 부동산시장이 정체 또는 침체 양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또 경기 하강으로 건물·상가 임대시장이 침체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를 투자 자산으로 선호하는 부자 비율도 줄었다.

KEB하나은행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하나은행 자산관리(PB) 서비스를 받는 자산 10억원 이상 고객 922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39%가 앞으로 5년간 부동산시장이 ‘현 상태로 정체’할 것으로 봤다.

‘완만하게 침체’한다는 의견이 34%, ‘빠르게 침체’할 것이라는 전망이 11%로 전체의 84%가 부동산 경기가 정체 또는 침체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부자들의 46%는 현재의 자산 구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혀 적극적인 자산 재구성보다 관망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전년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현재 자산 구성을 유지하겠다는 답변이 42.7%에서 46%로 늘어났다.

자산 구성을 변경할 것이라고 답한 부자들 가운데 ‘부동산 축소·금융자산 확대’ 계획을 가진 응답자는 18%, ‘부동산 확대·금융자산 축소’ 계획을 가진 응답자는 약 13%로 나타났다.

10억 이상 자산가들이 가장 투자하고 싶은 부동산으로는 ‘건물·상가’가 36.5%로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에 이 비중이 57.0%, 2017년에 47.6%였던 것을 고려하면 매년 건물·상가를 1순위로 고려한 비중이 10%포인트씩 줄어들었다.

자산 10억원 이상 부자의 현재 보유 부동산 구성은 상업용부동산 42%, 거주목적주택 31%, 투자목적주택 15%, 토지 12% 비중으로 나타났다. 10억원 이상 부자의 93.1%는 거주목적이 아닌 투자목적 주택을 한채 이상 보유했다. 가장 선호하는 투자목적주택은 중소형아파트, 대형아파트, 오피스텔, 단독 다가구주택, 다세대주택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