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ICT 산업진흥·인력양성에 3조2천억 투자
상태바
과기부, ICT 산업진흥·인력양성에 3조2천억 투자
  • 하승우 기자
  • 승인 2019.02.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정보통신기술(ICT)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올해 2조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 예산보다 20% 늘어난 액수다.

또 최고 1조2000억원의 펀드를 조성해 ICT 기업에 투자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이런 ‘ICT산업 고도화 및 확산전략’을 발표했다.

전략에 따르면 반도체에 편중된 산업생태계를 혁신하기 위해 ICT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이들 기업의 기술혁신을 위한 ‘ICT 연구개발(R&D) 바우처 사업’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총 7000억원 규모로 확대되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중소기업 기술지원 강화 방안이 상반기에 마련된다.

고성장 ICT 기업에 투자할 수 있게 우정사업본부는 최고 1조2000억원 규모의 ‘KP 이노(Inno) 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서울 마포구와 송파구, 경기 성남시(판교)에 기업지원시설을 각각 모아 ‘ICT 혁신성장 트라이앵글’(가칭)을 구축하고 중소·벤처기업이 대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기로 했다.

소프트웨어(SW) 인력양성에 대한 투자도 올해 확대된다. 과기부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같은 ICT 인력양성사업에 지난해 예산(1680억원)보다 40% 정도 증액한 2357억원을 지원한다.

ICT 서비스 시장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방송콘텐츠 제작지원을 다양화하고 인터넷 산업에서는 국내외 사업자가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빅데이터·5G(5세대) 이동통신 등을 활용한 제조혁신을 지원하는 한편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 사업(1조5000억원 규모)과 6G(6세대) 이동통신 기술개발 사업(9000억원 규모)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추진키로 했다.

과기부는 이번 전략을 통해 2022년까지 ICT 분야 일자리가 112만개로 2017년(102만개)에 비해 10% 늘고, 수출액은 2643억달러로 지난해(2203억달러)보다 20%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원기 2차관은 “지금은 우리 ICT 산업의 위기극복과 미래대비를 위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금껏 ICT가 국가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듯이 앞으로도 ICT가 대한민국의 혁신성장과 포용적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게 민관이 함께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