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中企 대출·보증 52조6천억 만기연장 추진
상태바
중기부, 中企 대출·보증 52조6천억 만기연장 추진
  • 하승우 기자
  • 승인 2019.02.01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설을 앞두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난을 덜어주기 위해 34조원의 특별자금(융자·보증)을 투입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2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 관계자들과 함께 ‘중소기업 금융지원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이번 설에 전년보다 약 6조4000억원 많은 34조원을 특별자금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자금은 대출 32조2145억원과 보증 1조7750억원이다. 지난달 22일 설·민생안정대책 발표 이후 시중은행의 1조원이 추가됐다. 정부는 또 만기가 돌아오는 52조6000억원 규모의 기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보증의 만기도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조봉환 중기부 중소기업정책실장은 “임금 지급 등 자금 소요가 많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설 자금이 적기에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 “민간금융기관도 상환능력 위주의 평가에서 벗어나 기술사업이 뛰어난 중소기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회의에서 창업 환경 조성을 위해 ‘연대보증’의 전면 폐지가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애초 계획대로 2022년까지 연대보증 완전 폐지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연대보증을 폐지한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정책금융기관이 연대보증 없이 법인에 공급한 자금은 모두 10조9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8조5000억원(352%) 증가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신규 외에 기존 대출·보증에 대한 연대보증도 폐지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진시장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 등 5개 기관은 책임경영심사를 거쳐 12조원의 기존 대출·보증에 대한 연대보증을 폐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