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끈지끈 울렁울렁 ‘숙취해소법’
상태바
지끈지끈 울렁울렁 ‘숙취해소법’
  • 노경아 자유기고가
  • 호수 2204
  • 승인 2019.02.2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직장인들은 부서 이동, 승진 등 인사로 술자리가 늘었다. 개강을 앞둔 대학생들도 오리엔테이션, MT 등으로 숙취의 나날이다. 각종 모임에서 폭음한 뒤끝은 괴롭기만 하다. 숙취는 알코올이 체내에서 독성이 있는 아세트알데히드로 남아 다음 날 잠이 깬 뒤에도 속쓰림, 두통, 구토, 심신 무기력 등을 유발하는 현상이다.  

그런데 잘못된 숙취 해소법 때문에 고생하는 이들이 많다. 깨질 듯한 머리와 울렁거리는 속을 달래려 사우나로 향하는 이들이 대표적이다.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고 있으면 술이 깨는 것 같지만 실은 혈관을 확장해 알코올 분해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매운 짬뽕과 라면 등 얼큰한 국물 요리로 해장하는 것도 좋지 않은 선택이다. 맵고 짠 음식은 실제로 위 점막을 자극할 뿐이다.

“술과 이온음료를 함께 마시면 더 빨리 취한다”는 속설을 믿는 이들도 많은데, 이 또한 잘못된 정보다. 이온음료는 알코올을 희석해줘 숙취 해소에 도움을 준다. 음주 중 물을 충분히 마셔도 다음날 숙취를 덜 느낄 수 있다.

그렇다면 숙취해소제를 마시지 않고도 숙취를 없앨 수 있는 방법은 뭘까?

우선 술 마실 때뿐만 아니라 다음날에도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이 좋다. 물은 알코올이 체내에 흡수되는 속도를 늦추고 배변 활동을 돕는다. 술 먹은 다음날 아침 배변은 암모니아 생성을 억제해 알코올 분해 속도를 높인다.

해장은 콩나물국, 북엇국 등 맑은 국물을 선택해야 한다. 특히 콩나물에 들어 있는 아스파라긴산과 비타민 C는 몸속 독성물질을 제거하는데 효과적이다. 

만약 속이 너무 메스꺼워 밥을 먹지 못할 경우엔 초코우유, 배 음료, 꿀물 등 당분을 섭취해야 한다. 초코우유에는 당, 타우린, 카테린 성분이 들어 있어 알코올 분해에 도움이 된다. 배 음료나 꿀물 역시 당분이 신체 에너지를 빠르게 회복시켜 준다.

음주 후 속 쓰림이 심하다면 잠들기 전 군밤을 먹는 것이 좋다. 밤에 함유된 비타민 B와 C가 위를 보호하고 울렁거림도 가라앉혀 주는 작용을 한다.

전문의들은 “음주 다음 날 너무 힘들다면 숙취해소제를 마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며 “다만 속이 좋지 않다고 진통제 같은 약을 먹는 건 오히려 간에 해로우니 피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  노경아 자유기고가(jsjysh@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