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정부-삼성전자와 ‘상생형 스마트공장’ 참여기업 접수
상태바
중기중앙회, 정부-삼성전자와 ‘상생형 스마트공장’ 참여기업 접수
  • 김도희 기자
  • 승인 2019.03.05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부터 예산소진시까지

[중소기업뉴스= 김도희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중소벤처기업부, 삼성전자와 2019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을 시작한다.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본 사업은 삼성전자가 5년간 매년 100억원, 정부가 100억원씩 총 1000원을 지원하는 2차년도 사업이다.

참여기업의 구축비가 40%로 부담이 적으며 중앙회와 협력체계가 갖춰진 인천, 충남, 강원, 경남, 광주·전남, 제주 소재 기업은 지자체 예산으로 구축비의 10% 추가지원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부터는 협동조합 조합원사, 원청기업 협력기업간 동반구축 모델 추가돼 개별단위 구축 및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전방위적 밸류체인 경쟁력 제고에 힘이 실릴 예정이다.

또한, 중기중앙회 주도로 연계하는 각종 정책 및 제도개선의 혜택을 누릴 있는 점이 매력적이다.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에 대한 정부 조달 입찰시 가점 부여, 무역협회 ‘tradeKorea’ 온라인 전시관, 일터혁신을 위한 예술인 파견지원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구축업체를 위한 삼성전자의 후속 연계사업도 여전히 탄탄하다. 상생형 모델은 모든 수준의 참여업체가 150명 규모 삼성전자 현직 제조 전문가의 제조현장 혁신활동 멘토링을 통해 대기업의 제조 노하우를 전수 받을 수 있고, 판로개척을 위한 스마트비즈엑스포 참가, 홍보를 위한 아리랑TV 영상제작, R&D를 위한 특허개방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2019년도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은 중소기업의 경우 유형별 최대 6000만원에서 1억원까지의 사업비를 지원 받을 수 있고, 소기업의 경우 최대 2000만원 전액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위기관리지역 기업, 장애인기업, 뿌리기업은 우대한다.

지난 2018년도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은 500개사 모집 대비 약 2000여개 중소기업이 사업참여 의향서를 접수해 조기마감이 되는 등 중소기업계의 반응이 뜨거웠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장은 중소기업 제조강국을 위한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해 스크럼 방식(어깨동무 방식)으로 중기중앙회, 삼성전자, 정부의 가용한 모든 지원을 연계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고자 한다협동조합·협력기업 동반구축형에 관련 있는 기업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의 세부내용 및 참여방법은 사업공고를 참고하거나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 및 지역본부로 문의하면 된다. 신청은 5일부터 예산소진시까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