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2022년까지 3만개 구축
상태바
스마트공장 2022년까지 3만개 구축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6
  • 승인 2019.03.1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부흥 등 ‘4대 혁신정책’ 시동

중소기업벤처부가 중소기업 생산성 제고를 위해 스마트 공장을 3년 뒤 3만개까지 늘리고, 올해 제2 벤처 붐을 위해 4조8000억원의 벤처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또 소상공인과 자영업 육성을 위해 ‘소상공인 복합지원센터’를 2022년까지 10개로 늘리기로 했다. 

중기부는 지난 7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중기부는 올해 ‘활력 중소기업, 함께 잘사는 나라’라는 비전 속에 공장·일터 혁신, 정주 여건 개선 등을 통한 중소제조업 부흥, 민간 주도 방식 정착을 통한 제2 벤처 붐 확산, 민간 자율의 상생협력과 개방형 혁신 가속화, 독자영역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 육성 등 4대 핵심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중기부는 스마트공장 확산의 국정과제 목표를 2022년까지 3만개로 늘렸다. 올해는 지난해 보다 2.6배 증액된 3428억원의 예산으로 중소제조업 공장 혁신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삼성 등 민간 대기업의 스마트공장 노하우를 활용해 중소기업 공장 스마트화를 가속하고, 연구개발(R&D) 과제 선정 권한을 민간으로 이양해 민간 주도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체계로 전환한다. 

지방 산업단지에 인재들이 모여들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임대주택 4만2000가구를 2022년까지 공급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또 민간 주도로 제2 벤처 붐을 일으키는데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올해 1조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마중물로 민간자금 등을 끌어모아 벤처펀드 4조8000억원을 조성하고 2022년까지 4년간 12조원 규모의 스케일업(Scale-Up·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것) 펀드를 마련한다. 

또 회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3000억원 규모의 인수합병(M&A) 펀드를 조성하고 중소기업 M&A 법인세 감면을 2021년까지 연장한다. 

창업·벤처 열기가 지방에도 확산하도록 지방투자 전용 펀드를 올해 1000억원 조성하는 한편 재기 지원을 위한 연대보증 폐지에 따른 면제 건수를 9만여건으로 지난해 보다 38% 늘리고, 3만명이 보유한 부실채권도 단계적으로 정리할 계획이다. 

또한 중기부는 소상공인이 모인 곳에서 제품개발, 작업장, 온라인 공동 구매·판매, 전시장까지 아울러 지원하는 ‘소상공인 복합지원센터’도 올해 2곳에서 2022년까지 10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예비 창업자 1만명에게 ‘튼튼창업 프로그램’을 지원해 준비된 창업을 유도하고, 실패에 대비해 채무조정과 취업전환 등도 병행해 지원한다. 

개방형 혁신을 위한 3대 정책도 새로 마련했다. 우선 민간 자율적으로 공정거래 문화가 조성되도록 비밀유지협약 체결과 거래계약서 작성의 정착을 유도하고 오는 7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 불공정행위에 대한 직권조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협력이익 공유제를 도입한 기업에 세금감면 등 혜택을 주고 상생결제를 확산하는 등 ‘넛지’방식의 상생 협력을 정착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스타트업 파크’, 한국판 중관춘(中關村·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곳) 등 창업공간을 만들고, 해외에 ‘코리아 스타트업 캠퍼스’ 등 개방형 혁신 확산을 위한 대규모 전진 기지를 만들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기술교류 네트워크’ 등을 통해 혁신 주체들이 소통·교류하는 장을 만들어 개방형 혁신을 확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