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조선 불황 거제서 확대간부 회의
상태바
기술보증기금, 조선 불황 거제서 확대간부 회의
  • 하승우 기자
  • 승인 2019.03.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이 조선 경기 불황으로 고용과 지역 경제 위기를 맞고 있는 경남 거제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기술보증기금은 20일 오후 경남 거제공공청사에서 올해 첫 확대간부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임원 전체와 본부 부서장, 지역본부장 등 모두 40여 명이 참석했다.

확대간부회의에서는 조선업 부진으로 경기침체를 겪는 거제지역 중소벤처기업 지원과 향후 지역 영업점 업무개선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은 향후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방침이다.

임원들은 확대간부회의에 앞서 고현시장에서 생필품을 구입해 거제시 종합사회복지관에 기증하는 사회공헌활동을 벌였다.

이어 경남중소벤처기업청과 함께 시장을 돌며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인 제로페이 홍보 활동을 폈다.

정윤모 이사장은 "침체한 조선업종 지원을 위해 조선기자재업 특례보증을 확대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청취한 애로는 바로 보증 업무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