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스마트랩 기관 2곳 선정…연내 900명 교육
상태바
중기부, 스마트랩 기관 2곳 선정…연내 900명 교육
  • 김도희 기자
  • 호수 2208
  • 승인 2019.03.2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산학융합지구 스마트공장 통합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경남창원산학융합원과 한국산업기술대에 ‘스마트랩’을 구축한다고 최근 밝혔다.

스마트랩은 스마트공장 운영·설계·코디·컨설팅 등을 수행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현장실습 교육 인프라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의 하나로 추진된 사업이다. 

교육은 산업단지 인근 대학 재학생이나 졸업생, 입주 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이론과 실습 위주로 이뤄진다. 

교육생은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에 취업하거나 직무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중기부는 기대했다.

기관으로 선정된 2곳은 국비 50억원을 지원받아 이달에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다음달부터 교과개설 운영과 스마트랩 구축에 나선다.

창원산학융합원은 3개 대학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능형 기계, 방산, 정밀기계, 메커트로닉스 등 산단 특성을 살린 교육과정과 실증형 스마트랩을 구축할 계획이다.

연내 500명을 교육해 120명 취업을 목표로 제시했다. 특히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사업에 지방비 3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산업기술대는 제2캠퍼스에 공고 대비 2배인 1000㎡ 규모의 전용 공간을 확보해 경기산학융합원과 함께 반월 시화 국가산단에 특화한 실증형 스마트랩 1개소, 연구개발(R&D)형 스마트랩 2개소를 구축하기로 했다. 연내 400명 교육과 수료생 135명의 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중기부와 공단은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구축과 전문인력 10만명 양성을 위해 재정 확보 등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