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스마트폰 매출 급증, 삼성 바짝 추격
상태바
화웨이 스마트폰 매출 급증, 삼성 바짝 추격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8
  • 승인 2019.03.2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매출 점유율이 20%를 넘지 못한 반면 화웨이는 10%대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화웨이가 매출 면에서 삼성전자를 앞지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도매 매출(Wholesale Revenues)은 2017년 매출(772억6200만달러·약 87조8000억원)에서 줄어든 731억2400만달러(약 83조1000억원)였다. 

삼성전자 매출이 글로벌 스마트폰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20.7%, 2017년 20.8%에서 떨어진 18.9%에 그쳤다. 반면 1위 애플과 3~5위인 중국업체들은 매출 규모를 늘렸다. 특히 화웨이는 점유율 10%대에 처음 진입하며 삼성전자를 뒤쫓았다.

2017년 스마트폰 매출이 1480억3600만달러(약 168조2000억원)였던 애플은 지난해에도 아이폰 고가 전략에 힘입어 1566억3400만달러(약 178조원)를 벌어들였다. 매출 점유율은 2017년 39.8%에서 2018년 40.4%로 늘었다. 

화웨이는 2017년 286억5500만달러(약 32조6000억원·7.7%)에서 2018년 대폭 늘어난 464억6800만달러(약 52조8000억원)로 점유율 12.0%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