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5개월 만에 반등…석유제품 3.2%·택시비 6% 상승
상태바
생산자물가 5개월 만에 반등…석유제품 3.2%·택시비 6% 상승
  • 하승우 기자
  • 호수 2208
  • 승인 2019.03.25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가 오른 영향으로 생산자물가가 5개월 만에 반등했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2019년 2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81로 한달 전보다 0.1% 상승했다.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쭉 내리다가 지난달 상승세로 돌아섰다. 유가가 오르며 생산자물가도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4.59달러로 한달 전보다 9.3%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국내 생산자물가가 다소 회복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공산품 생산자물가는 0.3% 올랐다. 품목별로 보면 경유(6.1%), 나프타(7.3%), 휘발유(4.5%), 등유(4.7%)에서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이에 석탄 및 석유제품 물가 상승률은 3.2%로 지난해 9월(3.4%) 이후 최대였다.

반면 D램(-6.9%), 휴대용전화기(-3.4%) 하락에 전기 및 전자기기는 0.4% 내렸다. 전기 및 전자기기는 지난해 12월 이후 석달 연속 하락했다. 하락 기간은 2016년 7∼9월 이후 가장 길다.

농림수산품 물가는 3.6% 내렸다. 그중 농산물 가격 하락 폭은 4.4%로 나타났다. 공급량이 늘어난 영향에 딸기(-19.9%), 배추(-18.0%) 생산자물가가 내렸다. 수박(-15.6%), 피망(-23.5%)은 수요가 감소한 탓에 하락했다.

전력, 가스 및 수도는 0.1% 올랐다. 서비스물가는 0.2% 상승했다.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지난달부터 3800원으로 오른 탓에 택시 생산자물가는 6.0% 올랐다.

관리비 인상에 주거용 부동산관리(10.1%)에서도 상승 폭이 컸다. 또 설계비 요율이 오르며 건설엔지니어링(9.3%)도 상승했다.

반면 카드가맹점수수료는 9.1% 내렸다. 1월 말부터 신용카드 우대수수료 적용 대상이 연 매출 5억원 이하에서 30억원 이하로 확대되며 수수료 부담이 줄어들었다.

생산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0.2% 내렸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2016년 11월 이후 27개월 연속 플러스였다가 지난달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국내 출하에 수입까지 포함해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99.73으로 보합이었다. 국내 출하에 수출까지 포함한 총산출물 물가지수는 한달 전보다 0.1% 오른 98.89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