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 컨소시엄 등 인터넷전문은행 출사표 
상태바
키움·토스 컨소시엄 등 인터넷전문은행 출사표 
  • 이권진 기자
  • 호수 2209
  • 승인 2019.04.0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와 키움 컨소시엄 등 3곳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에 출사표를 냈다. 일단 토스와 키움이 주도하는 2강과 1약 구도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키움과 토스 컨소시엄, 애니밴드 스마트은행 등 3곳이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서를 냈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이 주축이 된 다우키움그룹, KEB하나은행, SK텔레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웰컴저축은행, 하나투어, 희림종합건축사무소 등 28개사가 참여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주도한다. 금융 소외계층 등 틈새고객을 겨냥해 글로벌 챌린저뱅크(challenger bank) 모델의 혁신적 인터넷뱅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애니밴드 스마트은행은 설립 발기인 3명으로 구성돼 있다. 주주구성은 협의 중인 단계다. 

금융당국은 신청 서류가 부족한 상태라 추후 보완이 되지 않는 경우 신청이 반려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반적으로 유효 경쟁자의 여건을 갖추지 못한 분위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