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재도전 종합지원센터’ 전국으로 확대
상태바
중기부 ‘재도전 종합지원센터’ 전국으로 확대
  • 김재영 기자
  • 호수 2214
  • 승인 2019.05.0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29일 충북 재도전 종합지원센터 개소식에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오른쪽 다섯번째) 등 주요 내빈들이 현판 제막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경영위기 극복과 기업인의 재기를 지원하는 ‘재도전 종합지원센터’가 전국으로 확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올해 말까지 충북·충남·경북·전남·제주 등 전국 5개 지역에 ‘재도전 종합지원센터’를 추가 개소한다고 밝혔다.

재도전 종합지원센터는 경영 위기 기업을 상대로 현황 진단부터 기업 회생과 재창업까지의 전 과정을 상담해주는 시설이다.

지난 2014년 서울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 13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올해 5곳이 추가되면 전국 18개 지역까지 확대된다.

중기부는 올해 재도전 종합지원센터와 다른 기관과의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기업 회생과 함께 대표자 개인의 채무조정 등을 도울 수 있도록 신용회복위원회, 대한법률구조공단 등과 협업을 추진한다. 하반기부터는 법인 정리 시 법무·세무 등을 대행하는 시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