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1분기 신설법인 0.8% 증가…역대 분기 최고기록
상태바
중기부, 1분기 신설법인 0.8% 증가…역대 분기 최고기록
  • 이준상 기자
  • 승인 2019.05.08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서비스업의 꾸준한 성장세에 힘입어 1분기 신설 법인 수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분기 신설 법인은 2만695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2만6747개보다 0.8% 증가했다고 8일 신설법인 동향을 통해 밝혔다.

업종별 신설 법인은 도·소매업 5546개(20.6%), 제조업 5049개(18.7%), 부동산업 3151개(11.7%), 건설업 2993개(11.1%) 순으로 많았다.

제조업은 음식료품, 섬유·가죽, 기계·금속 등을 중심으로 7.2%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부동산업, 정보통신업, 전문·과학·기술, 운수·창고업 등을 중심으로 5.2% 증가했다. 이로써 서비스업 신설 법인은 6개월 연속 늘어났다.

연령별로는 40대 9299개(34.6%), 50대 7055개(26.2%), 30대 5761개(21.4%) 순으로 법인 설립 수가 많았다. 고령 인구 증가에 따라 60세 이상이 법인을 설립한 수도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청년층 신설 법인은 정보통신업, 전문·과학·기술 등 서비스업이 많았고, 60세 이상 신설 법인은 제조업이 많았다.

여성 신설 법인은 6954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늘었고, 남성 신설 법인은 1만9997개로 0.3%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신설 법인 중 여성 법인의 비중은 25.8%로 0.3%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경기, 부산, 대전의 증가수가 많았고, 수도권 신설 법인의 비중은 전체의 60.4%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포인트 늘어났다.

3월 신설 법인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9226개보다 1.6% 늘어난 9378개였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1953개(20.8%), 제조업 1737개(18.5%), 부동산업 1127개(12.0%), 건설업 942개(10.0%) 순으로 신설 수가 많았다.

제조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 증가해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서비스업은 부동산업, 정보통신업, 숙박·음식업 중심으로 7% 늘어나 6개월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다.

연령별로는 40대 3273개(35.0%), 50대 2414개(25.8%), 30대 2039개(21.8%) 순으로 신설 수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