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전통시장·골목상권 자생력 제고에 2130억 투입
상태바
중기부, 전통시장·골목상권 자생력 제고에 2130억 투입
  • 이권진 기자
  • 호수 2215
  • 승인 2019.05.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쇼핑과 대형유통점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상점가의 활력 회복과 자생력 제고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전통시장·상점가 286곳을 신규로 선정해 총 2130억원을 투입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 사업 대상 선정을 위한 심의조정위원회를 개최해 올해 지원대상 전통시장·상점가를 최종 확정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먼저 낙후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에는 진주 중앙시장, 광주 양동시장, 경기 구리시장, 천안 역전시장은 경기 구리 구도심 상권활성화구역 등 4곳이 선정됐다.

지역 특색을 살려 시장을 활성화하는 ‘희망사업프로젝트·첫걸음 프로젝트’에는 충남 서천특화시장(지역선도시장)·인천 모래내시장(문화관광형시장)·강원 주문진건어물시장(특성화 첫걸음 기반조성)·충북 매포전통시장(특성화 첫걸음 컨설팅) 등 84곳이 지원 대상이 됐다. 

청년몰 조성과 활성화·확장으로는 부산 남문시장 등 8곳이, 청년몰 대학협력으로는 부산 국제시장 등 13곳이 뽑혔다.

아울러 주차환경 개선 지원 대상은 서울 남성사계시장 등 99곳이 선정됐고, 화재 안전보강을 위한 노후전선 정비는 경기 신장시장 등 29곳, 화재알림시설 설치는 충북 괴산전통시장 등 41곳이 대상에 포함됐다. 

올해 지원은 기존의 개별 시장이나 상점가의 범위를 벗어나 상권 전체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등 상권 육성 기반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전통시장별 특성화를 가속하고,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 환경을 갖추도록 하는 것도 목표로 삼았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낙후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상권별 특성화를 위한 희망 사업 프로젝트, 복합 청년몰 환경 개선, 주차환경 개선, 노후전선 정비 및 화재 알림 시설 설치 등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사업단 구성 및 전문가 진단 등을 통해 세부 사업계획을 확정한 뒤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또한 특색 있는 시장이 되도록 설계와 디자인 공모를 의무화할 계획이다. 특히 방송 프로그램과 연계한 홍보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 정상급 전문가를 초빙하는 ‘백종원식 컨설팅 프로그램’도 도입할 예정이다.

전통시장과 대기업 상생 협력 모델을 발굴·추진하며, 시장별 대표 상품을 발굴하고 홈쇼핑 등 대형 유통채널을 통한 판로 지원을 강화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역민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시장 매출이 늘고 지역 일자리가 늘어나는 지역 경제 선순환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