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현장대응 강화위해 노동인력위 출범
상태바
중기중앙회, 현장대응 강화위해 노동인력위 출범
  • 중소기업뉴스
  • 승인 2019.06.0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4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노동인력위원회를 새롭게 출범하고, ‘제1차 노동인력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저임금,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최저임금 심의와 주52시간 도입 등 노동리스크에 대한 대책마련을 성토했다. 

김문식 공동위원장은 “최저임금 수준은 영세기업이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내년도 적용 최저임금 심의에 반드시 기업의 지불능력이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보원 공동위원장은 “최저임금도 문제지만 6개월여 앞둔 주52시간 도입은 필요한 인력을 제때 활용하지 못해 납기준수를 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중소기업에게 회복불능의 치명타가 될 수 있다”며 “중소기업들에겐 비상사태가 선언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근로시간 단축의 속도조절과 보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