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60% “추경, 내수·수출에 도움…국회통과 시급”
상태바
中企 60% “추경, 내수·수출에 도움…국회통과 시급”
  • 이권진 기자
  • 호수 2219
  • 승인 2019.06.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300개 中企 조사  “경기 적시 대응위해 필수”

중소기업들은 올해 1분기 수출이 대체로 부진한 상황에서 정부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바라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달 24~28일 전국 수출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최근 대외수출환경 관련 중소기업 애로 현황’을 조사한 결과, 1분기 수출이 ‘감소했다’는 응답이 37%로, ‘증가했다’ 19.7%의 2배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3일 밝혔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43.3%였다.

응답 기업들은 수출이 어려운 요인으로 ‘해외 진출 정보 및 기회 미흡’(26.3%)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미중 무역분쟁 등 글로벌 시장 위축’(23%) ‘인력·금융조달 애로’(20%) 등을 들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이 내수와 수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기업의 66%가 ‘도움이 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움이 안 된다’는 응답은 27.3%, ‘영향 없다’는 6.7%에 그쳤다. 

또 응답 기업의 64%는 ‘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미중 무역분쟁에 대해서는 당장의 수출 여건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도 많았다. 

응답자 중에서는 미중 무역분쟁이 수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영향 없다’고 답한 경우가 48.7%로 가장 많았고, 이어 ‘부정적’ 38.3%, ‘긍정적’ 13%의 순으로 답변이 나왔다. 

원·달러 환율상승이 수출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긍정적’이라는 답이 39.3%로, ‘부정적’이라는 응답 34%를 웃돌았다. ‘영향 없음’은 26.7%였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환율 변동 등 대외 수출환경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중소기업 수출 동력 유지를 위한 적극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적시성 있는 경기 대응을 위해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지원 예산이 담긴 추경예산안의 국회 통과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