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2.9→2.6% 하향
상태바
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2.9→2.6% 하향
  • 이권진 기자
  • 승인 2019.06.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은행(WB)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1월 보고서에서 전망한 2.9%에서 0.3%포인트 하향 조정한 수치다.

세계은행은 지난 4일 발표한 ‘세계 경제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가 2.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연초의 예상보다 약화한 국제 무역과 투자를 반영한 것이라고 세계은행은 설명했다. 

세계 경제는 2020년엔 2.7%, 2021년엔 2.9%의 성장률을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세계은행은 “올해 글로벌 성장은 계속 약화했고,모멘텀도 약하고 정책 공간은 제한적”이라며 “상당한 위험요인들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세계은행은 세계 경제의 하방 위험요인으로 △무역 긴장의 고조 △예상보다 빠른 주요 국가들의 경제 둔화 △개발도상국의 재정적 압박이 재현될 가능성 등을 꼽았다. 

세계은행은 또 개발도상국과 신흥국들의 정부 부채가 증가하는 반면 이들 국가의 투자는 감소해 향후 경제 성장에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우려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보고서에서 “빈곤 감소와 생활 수준 향상을 위해선 더 강한 경제 성장이 필수적”이라며 “현재 경제적 모멘텀은 여전히 취약하고 개발도상국의 부채 수준 상승과 투자 감소는 이들 국가의 잠재력 달성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맬패스 총재는 각국이 기업 환경을 개선하고 투자를 끌어들일 수 있도록 “중요한 구조 개혁을 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부채 관리와 투명성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국 중에선 미국이 올해 2.5% 성장률을 보인 뒤 2020년 1.7%로 둔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럽 및 중앙아시아는 터키를 제외하면 올해 2.4%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국인 유로존의 경우 수출과 투자 위축으로 선진국의 성장세가 둔화해 성장률이 1월 전망(1.6%)보다 낮은 1.2%로 예상됐다. 

이 지역의 2020~2021년 성장률은 약 1.4%로 전망됐다.

중국의 성장률은 지난해 6.6%에서 올해 6.2%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은 올해 0.8%로 예상됐다.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은 5.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