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G는 이제 현실…4천여개 특허·6G 연구조직 갖춰"
상태바
삼성전자 "5G는 이제 현실…4천여개 특허·6G 연구조직 갖춰"
  • 이준상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06.26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인베스터스 포럼 서울서 개최…5G·스마트폰·반도체 주제
삼성전자 2019 인베스터스 포럼 발표 자료 <연합뉴스>

[중소기업뉴스=이준상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사업에서 삼성이 가진 강점을 소개하며 "우리는 5G 주요 특허 4천여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투자자 대상 설명회 '삼성전자 2019 인베스터스 포럼(Investors Forum)'에서 네트워크사업부 김우준 전략마케팅팀 전무는 '삼성 5G, 더 나은 내일을 위해(Samsung 5G, For a better tomorrow)'를 주제로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우준 전무는 "5G는 이제 현실"이라며 "2016년만 해도 모바일에 5G를 도입하는 건 말도 안 된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4000여개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6세대 이동통신(6G) 연구 조직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전무는 "5G 기술은 다양한 과제가 있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게 반도체"라면서 "우리에겐 관련 DNA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자 반도체, 5G 무선접속, 클라우드 네이티브 코어, 인공지능(AI) 등을 5G 사업과 관련된 삼성전자의 장점으로 꼽았다.

그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분기 5G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은 37%을 기록했다. 글로벌 5G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이날 설명회는 이밖에 ▲ 스마트폰 혁신: 기술과 전략 (Smartphone Innovation: Technology & Strategy) ▲ 삼성 메모리 리더십: 획기적 제조공정 (Samsung Memory Leadership: Innovative Fabrication Process) 등 주제로도 진행됐다.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개발(R&D) 센터 신경섭 상무는 이날 "10나노급(1z) D램을 당초 계획대로 올해 안에 양산한다"고 밝혔다.

신 상무는 "삼성전자는 수십년간 메모리 분야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독자적인 공정 기술을 갖췄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후로는 삼성전자의 D램과 V낸드, EUV 공정 기술의 경쟁력과 제품의 장점을 설명했다.
무선 기획팀 이종민 상무는 이날 "갤럭시노트10은 8월 안에 출시될 예정이며 성능이 대폭 개선된다"고 전했다.

또한 다양한 폴더블 모델을 준비하고 있으며 5G, 폴더블, AI·증강현실(AR)·로봇 등이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 참석한 투자자들에게 구체적인 매출, 혹은 설비투자에 관련된 질문은 하지 않도록 사전에 공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