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업 기술유출 막자”… 민간 차원 가이드라인 마련
상태바
“한국 조선업 기술유출 막자”… 민간 차원 가이드라인 마련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22
  • 승인 2019.07.0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는 지난달 25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와 공동으로 ‘조선산업 기술보호 가이드라인’을 개정하는 조선산업 기술보호TF 최종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협회는 올해 초부터 선주와 선급의 과도한 설계자료 요청에 따른 기술유출 문제 대응과 한국 조선업체의 해외 철수 때 기술보호 조치를 위해 TF를 구성해 가이드라인 보완을 논의했다.

조선산업 기술보호TF는 배재류 대우조선해양 수석부장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회원사와 관계 기관, 연구소 등의 전문가 4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최종 회의에서 마련한 가이드라인의 주요 내용은 기존 3개 등급으로 나누던 도면 등급을 4개로 세분화해 최고 등급(S) 도면은 외부에 제공할 수 없도록 했다.

또 해외 진출 시 ‘기술유출방지 이행 계획서’를 사전에 마련토록 해 갑작스러운 경영권 변화 상황에 비상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